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진첸코·미콜렌코와 함께'…연대한 맨시티-에버턴 선수들

송고시간2022-02-27 12:36

beta

에버턴과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맞대결에 앞서 우크라이나에 연대를 표했다.

경기가 열리기 전 맨시티 선수들은 우크라이나 국기와 '전쟁은 안 돼'(No War)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그라운드에 나섰다.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비탈리 미콜렌코(에버턴)와 올렉산드르 진첸코(맨시티)는 나란히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PL·라리가·리그1 등 유럽 구단들 우크라이나 지지…DFL은 러시아 공식 규탄

우크라이나에 연대를 표한 맨시티-에버턴 선수들
우크라이나에 연대를 표한 맨시티-에버턴 선수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그라운드에서는 적으로 만났지만, 평화 앞에서는 하나가 됐다.

에버턴과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맞대결에 앞서 우크라이나에 연대를 표했다.

경기가 열리기 전 맨시티 선수들은 우크라이나 국기와 '전쟁은 안 돼'(No War)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그라운드에 나섰다.

홈팀 에버턴 선수들은 우크라이나의 국기를 몸에 둘렀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며, 우크라이나 국민을 응원하겠다는 의미다.

관중석의 팬들도 '우크라이나와 함께한다'고 적힌 현수막을 펼쳐 보이는 등 선수들과 뜻을 함께했다.

에버턴과 맨시티에는 우크라이나 국적의 선수들이 있다.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비탈리 미콜렌코(에버턴)와 올렉산드르 진첸코(맨시티)는 나란히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포옹하는 진첸코(왼쪽)와 미콜렌코
포옹하는 진첸코(왼쪽)와 미콜렌코

[AP=연합뉴스]

두 선수는 워밍업 시간 그라운드에서 긴 포옹을 하며 마음을 나눴는데, 팬들은 따뜻한 박수를 보냈다.

이날 1-0으로 승리한 맨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뒤 우크라이나 선수들을 향한 관중들의 지지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구디슨 파크에 있던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프랭크 램퍼드 에버턴 감독도 "우리에겐 미콜렌코가, 상대에는 진첸코가 있었고, 우리 팬들과 맨시티 팬들이 함께했다"며 "이것이 스포츠의 '통합'이며, 외부의 많은 이들도 이를 통해 배울 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문구가 적힌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 전광판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문구가 적힌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 전광판

[로이터=연합뉴스]

유럽 축구에서는 계속해서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반전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

같은 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왓퍼드 선수들과 감독들은 정규리그 맞대결을 앞두고 올드 트래퍼드에서 러시아어, 우크라이나어 등 다양한 언어로 '평화'라는 단어를 적은 플래카드를 들어 올렸다.

BBC에 따르면 랄프 랑니크 맨유 임시 감독이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두 구단이 이를 받아들였다.

리즈 유나이티드-토트넘 홋스퍼가 맞붙은 리즈의 엘런드 로드, 크리스털 팰리스-번리가 만난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도 우크라이나를 향한 응원을 볼 수 있었다.

애스턴 빌라 매티 캐시의 동료를 위한 세리머니
애스턴 빌라 매티 캐시의 동료를 위한 세리머니

[로이터=연합뉴스]

애스턴 빌라의 매티 캐시는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을 상대로 골을 넣은 뒤 유니폼 상의를 벗고 '힘을 내, 형제여'라고 적힌 속옷을 보여주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우크라이나 디나모 키예프에서 뛰는 폴란드 대표팀 동료 토마시 케지오라를 위한 것이다.

독일축구리그(DFL)는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며 분데스리가와 2부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1분의 묵념을 통해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규탄하는 분데스리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규탄하는 분데스리가

[EPA=연합뉴스]

이날 바이에른 뮌헨-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전에서는 선수들이 1분간 침묵했고, 프랑크푸르트의 홈구장 도이체 방크 경기장 전광판에는 '멈춰, 푸틴'(Stop it, Putin)이라는 문구가 흘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라요 바예카노전에서는 전쟁에 반대하는 현수막이 다수 등장했고, 프랑스 리그1에선 파리 생제르맹-생테티엔 선수들이 '모두를 위한 평화'라는 현수막을 들고 등장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