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긴급 NSC 상임위 개최…北 발사체 대책 논의(종합)

송고시간2022-02-27 09:26

beta

청와대는 북한이 27일 오전 발사체를 쏘아올리며 한 달여 만에 무력시위를 재개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사회의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에서 북한이 도발을 재개했다는 점에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훈 안보실장 주재…문대통령은 참석 안해

우크라이나 사태 맞물려 北 의도 주목…올해 8번째 무력시위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개최(CG)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개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북한이 27일 오전 발사체를 쏘아올리며 한 달여 만에 무력시위를 재개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오전 9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NSC 전체회의가 아닌 상임위원회 회의인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는다.

청와대 내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사회의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에서 북한이 도발을 재개했다는 점에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그만큼 북한의 의도를 정밀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청와대 측은 회의를 마친 뒤에 논의 내용을 별도로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북한이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거리와 고도, 속도 등 세부 제원은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사는 지난달 30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을 발사한 지 28일만이자 새해 8번째 무력시위다.

지난달에만 7차례만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은 앞서 베이징 동계올림픽(4∼20일)이 열린 기간에는 도발을 자제해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