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美 국방부 "러, 집결 병력 50% 우크라 내부 진입"(종합)

송고시간2022-02-27 06:49

beta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에 집결한 러시아 병력의 50% 이상이 우크라이나 내부로 진입했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의 30㎞ 외곽까지 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26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포위했던) 러시아 군대의 50% 이상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투입된 것으로 추정한다"며 전장의 상황이 유동적이긴 하지만 러시아 군대가 키예프 외곽 30㎞ 지점까지 진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크라이나의 저항이 성공적이고, 러시아가 지난 24시간 동안 결정적 계기를 만들지 못하며 특히 우크라이나 북쪽 지역에서 고전하고 있다"며 "러시아군이 매우 결사적인 저항에 부딪혔고, 이에 따라 주춤하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우크라 결사 저항에 고전…러, 250발 이상 미사일 발사"

우크라이나 카리키브에 버려진 러시아 전차
우크라이나 카리키브에 버려진 러시아 전차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에 집결한 러시아 병력의 50% 이상이 우크라이나 내부로 진입했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의 30㎞ 외곽까지 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26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포위했던) 러시아 군대의 50% 이상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투입된 것으로 추정한다"며 전장의 상황이 유동적이긴 하지만 러시아 군대가 키예프 외곽 30㎞ 지점까지 진출했다고 밝혔다.

특정되지 않은 숫자의 러시아 군 정찰대가 키예프에 이미 침입했다고도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우크라이나의 저항이 성공적이고, 러시아가 지난 24시간 동안 결정적 계기를 만들지 못하며 특히 우크라이나 북쪽 지역에서 고전하고 있다"며 "러시아군이 매우 결사적인 저항에 부딪혔고, 이에 따라 주춤하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저항은 러시아가 예상했던 것보다 한층 거대하다"고도 했다.

그는 또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250발 이상의 미사일을 발사했고, 이 가운데 대부분은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며 "러시아는 거주지와 공공 인프라를 타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까지 러시아군이 어떤 도시를 손에 넣었다는 징후도 포착하지 못했다"며 우크라이나에 간헐적 정전이 발생하고 있지만 인터넷 사용은 아직 대체적으로 가능하다고 전했다.

한편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트윗을 통해 우크라이나 해군의 작전에 미국이 개입했다는 러시아의 주장과 관련, "우리는 어떤 지원도 제공하지 않았다"며 전면 부인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