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메드베데프 "제재한 서방과 단교해야 할 때"(종합)

송고시간2022-02-26 22:17

beta

러시아 대통령과 총리를 지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제재를 가한 서방과 외교관계가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인테르팍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러시아의 소셜미디어(SNS) 브콘탁테(VK)를 통해 "제재를 가한 모든 정부와 관계를 확실히 재검토할 이유가 충분하다"라며 "(서방과) 외교관계는 특별히 필요치 않은 만큼 지금은 대사관을 폐쇄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해서 "서방은 러시아 시민과 기업의 해외 자금을 강탈하겠다고 위협한 것"이라며 "우리도 같은 방법으로 그대로 맞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불편한' 나라의 러시아 내 재산 국유화 주장…"제재 불구 군사작전 지속"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박의래 기자 = 러시아 대통령과 총리를 지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제재를 가한 서방과 외교관계가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인테르팍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러시아의 소셜미디어(SNS) 브콘탁테(VK)를 통해 "제재를 가한 모든 정부와 관계를 확실히 재검토할 이유가 충분하다"라며 "(서방과) 외교관계는 특별히 필요치 않은 만큼 지금은 대사관을 폐쇄할 때"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총을 들고 쌍안경을 통해 서로를 바라보며 연락을 계속할 수 있다"며 "유럽평의회가 러시아를 회원국에서 배제하기로 했는데 이는 정말 불공평하고 평의회 문을 영원히 닫을 좋은 이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해서 "서방은 러시아 시민과 기업의 해외 자금을 강탈하겠다고 위협한 것"이라며 "우리도 같은 방법으로 그대로 맞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나 유럽연합(EU) 등 우호적이지 않은 국가의 개인과 기업의 러시아 내 자산을 국유화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며 법적 근거와 풍부한 경험이 있다고 엄포를 놨다.

그러면서 "서방의 제재는 그들이 무기력하다는 방증이며 오히려 러시아의 단합을 도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성원들 모두에 제재가 가해졌다. 모욕적이다"라면서 "이같은 제재는 아무것도 변화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심지어 무례한 미 국무부에서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돈바스 보호 군사작전도 계속 진행될 것이다. 작전은 푸틴 대통령이 밝힌 모든 결과가 달성될 때까지 전면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의 강력한 제재에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푸틴 대통령이 총리로 물러났던 지난 2008~2012년 대통령을 지내고 2012~2020년 총리를 거쳐 2020년부터 푸틴 대통령이 의장인 안보회의 부의장을 맡고 있다.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최측근 그룹)에 속하는 인사로 꼽힌다.

[그래픽]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 주요 내용
[그래픽]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 주요 내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한 나라의 최고지도자를 제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이번 침공 사태에 대한 서방의 심각한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