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SWIFT에서 며칠내 퇴출될 것"<로이터>

송고시간2022-02-26 19:16

러시아 스위프트 퇴출 위기(일러스트)
러시아 스위프트 퇴출 위기(일러스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유로존 국가의 한 중앙은행 총재가 러시아를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에서 퇴출하는 결정이 며칠 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중앙은행 총재는 "SWIFT는 그저 시간문제다. 며칠 정도의 매우 짧은 시간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걸로 충분하냐고 물으면 답은 '아니다'이고 필수적인 것이냐고 물으면 답은 절대 '그렇다'는 것"이라며 "제재는 양쪽 모두가 비용을 치르고 비용이 클 때 성립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재무장관 비공식 회의에서는 러시아를 SWIFT에서 내쫓는 방안 등을 논의했으나 국가간 입장이 엇갈렸다.

영국 등은 강하게 주장하지만 독일과 이탈리아가 자국 경제 영향을 고려해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한 뒤 이탈리아도 SWIFT 퇴출을 지지한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SWIFT는 200여개국에서 1만1천곳이 넘는 금융기관이 사용하는 전산망으로 국경을 초월해서 돈을 거래할 때 필요하다.

SWIFT에서 차단되면 해외 금융기관과 돈을 주고받는 일이 거의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러시아 입장에서 가장 두려운 제재로 여겨진다.

하지만 이렇게 될 경우 러시아와 거래를 해온 유럽에도 상당한 경제적 타격을 안길 수 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