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무기 내려놓지 않을 것"…침공 사흘째 아침 건재 과시

송고시간2022-02-26 15:40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흘째를 맞은 26일 아침(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을 통해 건재를 알리며 저항 의지를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신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남아 있다면서 "우리는 무기를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자신의 집무실 밖에서 촬영된 셀피 형식의 비디오 영상을 통해 자신은 키예프에 머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25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다른 참모들과 자신의 집무실 밖에서 셀피 형식의 사진과 함께 자신이 아직 키예프에 남아있다고 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흘째를 맞은 26일 아침(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을 통해 건재를 알리며 저항 의지를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신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남아 있다면서 "우리는 무기를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자신의 집무실 밖에서 촬영된 셀피 형식의 비디오 영상을 통해 자신은 키예프에 머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아직 여기에 있다. 우리의 무기는 진실되기 때문에 우리는 무기를 내려놓지 않을 것이며 조국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항복했거나 도망쳤다는 소문은 가짜 뉴스라고 비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미국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러시아군에 체포되거나 살해될 위협에 처했다며 피신할 것을 권했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은 "독립과 국가를 지키기 위해 키예프에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laecorp@yna.co.kr

[그래픽] 러시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장악 시도
[그래픽] 러시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장악 시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