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민간시설 공격 부인했지만…민간인 피해 속출

송고시간2022-02-26 16:27

beta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민간 시설은 공격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유치원이나 아파트 등 민간 시설이 공격받아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증거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러시아군이 도네츠크 동부 부흘레다르의 병원 건물 부근을 공격하는 등 3가지 사례를 예로 들면서 "러시아군이 민간 지역을 무분별하게 공격하고 병원과 같은 보호 시설을 타격했다"고 비난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유치원과 보육원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은 전쟁 범죄이며 로마 규정(Rome Statute)을 위반한 것"이라며 "우리는 검찰 총국과 이런 사실들을 모으고 있으며 즉시 헤이그에 보낼 것이다. 책임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로 피해 사진·영상 쏟아져…위성사진·취재 사진으로도 확인돼

로켓 공격받은 키예프 건물에 출동한 우크라 소방대
로켓 공격받은 키예프 건물에 출동한 우크라 소방대

(키예프 AP=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소방대원들이 수도 키예프에서 로켓 공격을 받은 한 건물의 피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우크라 경찰청 공보실 제공 영상 캡처] 2022.2.25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민간 시설은 공격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유치원이나 아파트 등 민간 시설이 공격받아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증거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러시아군이 도네츠크 동부 부흘레다르의 병원 건물 부근을 공격하는 등 3가지 사례를 예로 들면서 "러시아군이 민간 지역을 무분별하게 공격하고 병원과 같은 보호 시설을 타격했다"고 비난했다.

앰네스티는 이번 공격으로 4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10명 이상이 다쳤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공격으로 파괴된 아파트
러시아 공격으로 파괴된 아파트

(마리우풀[우크라이나] AP=연합뉴스) 25일 우크라이나 마리우풀의 한 아파트가 러시아군의 로켓탄 공격으로 파손됐다. 2022.2.26 photo@yna.co.kr

우크라이나 북동부 도시 오흐티르카의 보육원도 이날 포격 피해를 봤다.

파벨 쿠즈멘코 시장은 폭격이 러시아의 우라간 다연장포에 의해 이뤄졌으며 여러 명의 어린이가 다쳤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유치원과 보육원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은 전쟁 범죄이며 로마 규정(Rome Statute)을 위반한 것"이라며 "우리는 검찰 총국과 이런 사실들을 모으고 있으며 즉시 헤이그에 보낼 것이다. 책임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국회의 인권 행정감찰관 류드밀라 데니소바는 "키예프 보르젤 마을의 보육원에 대한 심각한 포격으로 건물 2채가 파손됐고 어린이 51명의 목숨과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며 "이들 중 15명은 유아이고, 어린이 3명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러시아군 포격에 박살난 우크라이나 하리코프 주택
러시아군 포격에 박살난 우크라이나 하리코프 주택

(하리코프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리코프 지역의 한 주택이 포격으로 천장과 벽에 구멍이 뚫린 채 박살나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이 전면 침공을 시작한 이 날 자국민 57명이 숨지고 16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2022.2.25 sungok@yna.co.kr

페이스북에는 키예프 외곽 부차 지역 주택 도로에 로켓탄이 떨어진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을 올린 이용자는 포탄 잔해를 손에 든 사진과 함께 "파편이 우리 집 문 앞에 있다"는 글을 올렸다.

전문가들은 공개된 자료들을 통해 로켓탄이 집속탄이라고 지적했다.

집속탄은 하나의 폭탄 속에 여러 개의 소형 폭탄이 들어 있는 폭탄으로 피해 반경이 넓어 다수 민간인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마크 히즈네이 무기 담당 부국장은 CNN에 이 로켓탄이 집속탄이라며 "떨어지는 동시에 9㎜의 탄환이 사방으로 발사돼 넓은 범위로 영향을 준다. 매우 끔찍하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북동부 도시 하리코프 주택가에도 폭발물이 터졌다. SNS에 퍼지고 있는 한 사진에는 횡단보도를 뚫고 지나간 커다란 발사체를 볼 수 있다.

하리코프 외곽 추후이브 동부에서는 아파트 건물 한 채가 지난 24일 파손됐다.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이를 러시아군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은 추후이브를 집중 포격을 받은 곳 중 하나로 지목했다.

AFP,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 등은 포격 잔해 속에서 추후이브 아파트 주민이 울고 있는 모습, 야외에서 노인이 담요로 몸을 감싼 장면 등을 찍은 사진들을 발행했다.

러시아군 포격에 구멍 뚫린 우크라이나 건물 옥상
러시아군 포격에 구멍 뚫린 우크라이나 건물 옥상

(하리코프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포격을 당한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리코프의 한 건물 옥상에 큰 구멍이 뚫려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이 전면 침공을 시작한 이날 자국민 57명이 숨지고 16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2022.2.25 sungok@yna.co.kr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