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전쟁은 그만" 러시아 출신 NHL 슈퍼스타 오베치킨, 평화 호소

송고시간2022-02-26 09:42

beta

러시아 출신의 세계 최고 아이스하키 스타 알렉산드르 오베치킨(37·워싱턴 캐피털스)이 조국이 일으킨 전쟁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26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오베치킨은 이날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힘든 상황이다. 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친구들이 많다. 그래서 이 전쟁을 보기가 어렵다"며 "곧 전쟁이 끝나고 전 세계에 평화가 깃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베치킨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러시아인이다. 내가 통제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내가 바라는 건 전쟁이 하루빨리 종식되고 양국에 평화가 자리 잡는 것이다. 나는 이걸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알렉스 오베치킨
알렉스 오베치킨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 출신의 세계 최고 아이스하키 스타 알렉산드르 오베치킨(37·워싱턴 캐피털스)이 조국이 일으킨 전쟁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26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오베치킨은 이날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팀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힘든 상황이다. 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친구들이 많다. 그래서 이 전쟁을 보기가 어렵다"며 "곧 전쟁이 끝나고 전 세계에 평화가 깃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제발, 전쟁은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며 "러시아든, 우크라이나든, 다른 나라든 누가 전쟁을 하고 있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평화롭고 위대한 세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베치킨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러시아인이다. 내가 통제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내가 바라는 건 전쟁이 하루빨리 종식되고 양국에 평화가 자리 잡는 것이다. 나는 이걸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2014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러시아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크렘린궁으로 초청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알렉산드르 오베치킨(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러시아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크렘린궁으로 초청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알렉산드르 오베치킨(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아이스하키 스타인 오베치킨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로 유명하다.

2017년에는 푸틴 대통령의 재선을 돕기 위해 지원팀을 조직하기도 했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푸틴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프로필 사진으로 올리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의 확고한 지지자로서 전쟁을 비난하기도, 그렇다고 옹호하기도 어려워진 오베치킨은 최근 미디어의 인터뷰 제의를 거부하고 침묵을 지켜왔다.

침묵을 깨고 이날 취재진 앞에 선 오베치킨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끈 푸틴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본인은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베치킨은 "푸틴은 내 대통령"이라고 한 뒤 "하지만 난 정치에 관심이 없다. 난 운동선수다. 모든 것이 빨리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현역 최고의 '슬랩샷 달인'으로 통하는 오베치킨은 불멸의 대기록으로 여겨지는 '빙판의 황제' 웨인 그레츠키의 개인 통산 894골 기록을 넘어설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2004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NHL 워싱턴 유니폼을 입은 그는 NHL 통산 1천248경기에 나가 762골 621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NHL 역대 최다 골 4위를 달리는 오베치킨은 3위 야로미르 야거(766골)와의 격차가 불과 4골이다.

워싱턴 주장인 오베치킨은 올 시즌 32골로 리그 득점 3위를 달리며 그레츠키의 기록을 빠르게 추격 중이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