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맨유, 러시아 항공사와 후원 계약 중도해지

송고시간2022-02-26 09:16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10년째 이어진 러시아 항공사와의 후원 계약을 중도 해지했다.

맨유는 25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고려해 아에로플로트와의 스폰서십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규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럽프로축구팀들도 이를 외면하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 내 구단 엠블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 내 구단 엠블럼.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10년째 이어진 러시아 항공사와의 후원 계약을 중도 해지했다.

맨유는 25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고려해 아에로플로트와의 스폰서십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전 세계 맨유 팬들의 우려에 함께하고 피해를 본 이들에게도 우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러시아 항공사 아에로플로트로부터 2013년부터 후원을 받아왔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2017년에는 4천만 파운드(약 645억원) 규모로 후원 계약을 갱신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였다.

영국 정부는 24일 러시아에 대한 경제제재의 일환으로 아에로플로트 취항 승인을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아에로플로트는 오는 5월 23일까지 영국 런던과 더블린행 항공편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맨유는 이 같은 조치에 앞서 지난 23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1-1 무승부) 때 영국 타이탄 항공의 전세기로 이동했다. 그동안 해외 원정 시 맨유는 꾸준히 아에로플로트 항공편을 이용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규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럽프로축구팀들도 이를 외면하지 않고 있다.

독일 2부 분데스리가 샬케04는 메인 스폰서인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가즈프롬 로고를 유니폼 셔츠에서 지우기로 한 바 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