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沈 "민주당이 키운 윤석열" 李 "가슴 콕콕 찔러, 대가 치러"

송고시간2022-02-25 21:59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2차 TV토론에서 이 후보의 '위기의 민주주의' 언급을 비판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대해 사과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주도권 토론에서 이 후보를 향해 "지난 토론회에서 다큐멘터리 '위기의 민주주의'를 말했는데, 지금 민주당이 위기의 민주주의를 호소할 상황이 아니라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 후보는 "우리 심 후보님의 지적이 정말 가슴 아프다. 가슴을 콕콕 찌르는 것 같은데, 지적에 대체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沈 "탄핵 세력을 누가 부활시켰나" 李 "민주, 오만하고 부족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중앙선관위 주관 2차 TV토론에서 이 후보의 '위기의 민주주의' 언급을 비판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대해 사과했다.

심 후보는 이날 자신의 주도권 토론에서 이 후보를 향해 "지난 토론회에서 다큐멘터리 '위기의 민주주의'를 말했는데, 지금 민주당이 위기의 민주주의를 호소할 상황이 아니라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국민이 압도적 권력을 몰아주지 않았나. 대통령을 만들어주고 지방 권력을 주고 180석 국회를 주고. 그런데 그동안 뭐 했냐는 거다. 내로남불 정치하고 무능하고 오만한 데 대한 심판 분위기가 형성돼 있는 건데, 거기다 위기의 민주주의를 호소하는 건 아니라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탄핵에 앞장섰던 사람이다. 그런데 탄핵 세력을 누가 부활시켰나"라며 "윤석열 후보 슬로건이 '국민이 키운 윤석열'인데, 제가 보기에 '민주당이 키운 윤석열'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우리 심 후보님의 지적이 정말 가슴 아프다. 가슴을 콕콕 찌르는 것 같은데, 지적에 대체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족했고 오만했고 그래서 지금 대가 치르고 있는 것"이라며 "성찰하고 사과한다는 말 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위성정당은 저도 대놓고 반대했고 그래서 당내에서 입장이 난처했는데, 개인적으로 가슴이 아팠다"면서 "오랜만에 만든 정치개혁 성과를 이런 식으로 만든 당에 대해서 미안하고, 앞으로는 좀 그러지 않는 길로 가자"고 말했다.

방송토론 앞서 기념촬영하는 대선후보들
방송토론 앞서 기념촬영하는 대선후보들

(서울=연합뉴스) 25일 서울 상암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정치분야 방송토론회에서 정의당 심상정(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윤석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2.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