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중립국 논의' 언급…러 "긍정적 방향"

송고시간2022-02-25 21:16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에 대해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한 화상 연설에서 "오늘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우리는 그에 대해 말하는 것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중립국' 발언에 대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5일 "긍정적 방향으로 가는 움직임"이라며 "그런 언급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고 이를 분석해봐야 해 더는 말할 게 없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의 침공 상황 대국민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러시아의 침공 상황 대국민 브리핑하는 우크라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수도 키예프에서 러시아의 침공 상황을 설명하는 대국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25일 제공 영상 캡처. 판매·광고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에 대해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한 화상 연설에서 "오늘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우리는 그에 대해 말하는 것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러시아가 두렵지 않으며 러시아와 대화하는 것도 두렵지 않다. 우리 국가의 안전 보장과 같은 그 어떤 것을 논의하는 것도 두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우크라이나에 안전 보장을 제공하고 회원으로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점도 인정했다.

그는 "나는 우리의 모든 파트너에게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고 우리나라의 운명이 걸려있다'고 말했다"며 "또 그들에게 '우리와 함께 하느냐' 묻자 그들은 '그렇다'고 답했지만, '동맹 회원이 되도록 할 준비는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27명의 유럽연합(EU) 정상들에게 우크라이나가 나토 회원국이 될 것인지 물었지만 그들은 대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우크라이나의 지도부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지도부와 우크라이나의 중립국 지위를 포함해 러시아가 공식화한 문제를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추진은 러시아가 침공한 주요한 배경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중립국' 발언에 대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5일 "긍정적 방향으로 가는 움직임"이라며 "그런 언급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고 이를 분석해봐야 해 더는 말할 게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가 중립국 지위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됐다고 말하면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젤렌스키는 안보 협상의 기회를 놓쳤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