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체르노빌 안전 우려…러, 원전직원 인질로 잡아

송고시간2022-02-25 20:55

beta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외곽의 체르노빌 원전을 점령한 후 원전 관리 직원들을 인질로 잡아 일대 안전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알료나 셰브초바 우크라이나 지상군 사령관 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러시아군이 체르노빌 원전을 장악하고 직원을 억류했다고 밝혔다.

원자력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이 시설을 파손하거나 내부 안전장치를 훼손할 경우 일대에 큰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악관 "시민들 안전관리 뒤집는 위험한 행동" 비판

전문가 "안전장치 훼손 때 재앙"…주변 방사능 수위에 촉각

지난해 4월 체르노빌 원전 일대
지난해 4월 체르노빌 원전 일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외곽의 체르노빌 원전을 점령한 후 원전 관리 직원들을 인질로 잡아 일대 안전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알료나 셰브초바 우크라이나 지상군 사령관 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러시아군이 체르노빌 원전을 장악하고 직원을 억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이날 러시아군과 교전 끝에 체르노빌 원전 시설 통제권을 빼앗겼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을 접한 미 백악관은 러시아군을 강하게 규탄했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런 행위를 비난한다"며 "인질 석방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핵폐기물 시설을 안전하게 보존, 관리하려 했던 그간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노력을 뒤집는 불법적이고 위험한 행위인 것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체르노빌 원전은 폭발 사고가 일어난 1986년 이후 반경 30km 지역이 지금까지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는 '소개 구역'으로 지정돼 특별 관리되고 있다.

2000년 이후 모든 원자로 가동이 완전히 중단됐지만, 방사능을 다루는 원전은 폐기 이후에도 꾸준히 안전 관리를 해야 하는 시설이다.

그 때문에 지금까지도 일부 직원이 상주해 안전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원자력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이 시설을 파손하거나 내부 안전장치를 훼손할 경우 일대에 큰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군축을 지향하는 미국 과학자 모임인 '참여 과학자 모임'의 에드윈 리만은 이런 혼란 끝에 원전의 냉각 펌프 전원에 이상이 생기거나 핵연료 저장시설이 파손되면 재앙이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5일 우크라이나 원자력 당국은 구체적 수치는 내놓지 않았지만, 원전 인근 지역 방사능 수치가 평시보다 높게 기록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근에서 교전 중 사용된 중화기가 방사성 먼지를 공기 중에 흩뿌린 탓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내무부도 "방사능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현재로서는 키예프에 치명적인 수준은 아니지만 계속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이 이 지역을 점령한 데는 전략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스카이뉴스는 전했다.

러시아군은 빠른 수도 점령을 원하는데, 원전이 러시아군이 진입했던 북쪽 벨라루스 국경에서 키예프 사이 길목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체르노빌 원전은 벨라루스와의 국경에서 남쪽으로 16km,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져 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원전을 경비하기 위해 공수부대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크라 수도 키예프 외곽에 불시착한 러시아제 공격용 헬기
우크라 수도 키예프 외곽에 불시착한 러시아제 공격용 헬기

(키예프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한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외곽에 러시아제 Ka-52 공격용 헬기가 부서진 채 불시착해 있다. 2022.2.25 sungok@yna.co.kr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tf2pdJjpG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