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작년 건보 재정수지 2조8천억 흑자…약속이상의 실적"

송고시간2022-02-25 19:44

beta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낮추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우리 정부의 대표 정책으로 강력히 추진하며 지출을 대폭 확대했는데도 건보 재정 상황은 오히려 양호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는 보건복지부가 이날 열린 제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2021년 건강보험 재정수지 및 2022년 자금운용계획'을 보고하면서 당기수지 2조8천229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2017년 우리 정부는 당시 건보 재정 누적 적립금 20조 원 중 10조 원을 국민 의료비 부담 경감에 사용하고 나머지 10조 원을 남긴다는 계획을 세우고 건보 보장성 강화정책을 발표했고 건강보험료 인상률은 이전 10년 평균인 3.2% 이내의 낮은 인상률을 약속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과 약속한 것 이상의 실적을 내게 됐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에도 양호…스스로 철저한 위생관리로 병원 찾는 환자 감소 덕분"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낮추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우리 정부의 대표 정책으로 강력히 추진하며 지출을 대폭 확대했는데도 건보 재정 상황은 오히려 양호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 글을 통해 '지난해 건강보험 재정 수지가 2조 8천억 원 이상 흑자를 기록해 누적 적립금이 20조 2천억 원을 넘었다. 우리 정부 출범 당시 보다 많은 금액"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건보 재정 악화니 부실이니 하는 말은 잘 모르고 하는 말에 지나지 않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는 보건복지부가 이날 열린 제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2021년 건강보험 재정수지 및 2022년 자금운용계획'을 보고하면서 당기수지 2조8천229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그러면서 "2017년 우리 정부는 당시 건보 재정 누적 적립금 20조 원 중 10조 원을 국민 의료비 부담 경감에 사용하고 나머지 10조 원을 남긴다는 계획을 세우고 건보 보장성 강화정책을 발표했고 건강보험료 인상률은 이전 10년 평균인 3.2% 이내의 낮은 인상률을 약속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과 약속한 것 이상의 실적을 내게 됐다"고 했다.

문대통령 "작년 건보 재정수지 2조8천억 흑자…약속이상의 실적" - 2

문 대통령은 "누적 적립금은 당초 계획보다 두 배를 달성했고 보험료 인상률도 계획보다 낮은 평균 2.7%로 국민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특히 코로나 격리·치료비와 진단·검사비 등 방역·의료에 2조 1천억 원의 건보 재정을 적극 투입했는데도 재정 상태가 오히려 양호해진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출을 대폭 확대했는데도 건보 재정이 더욱 튼튼해진 것은 건강보험 가입자 증가와 가계소득 증대로 보험료 수입이 증가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 개개인이 철저한 위생 관리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감소한 결과이기도 하다"며 "마스크 쓰기, 손씻기 등 국민들의 수칙 준수가 스스로의 건강을 보호하는 동시에 건보 재정에도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도 건보재정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국민들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건강보험 보장성을 더욱 강화하고, 오미크론 대응에도 건보 재정이 유용하게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