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헤비급 복싱 영웅' 클리치코 형제 "무기 들고 나라 지킬 것"

송고시간2022-02-25 17:36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Pzpku4tOzI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의 복싱 영웅인 비탈리(51)-블라디미르(46) 클리치코 형제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조국 수호의 선봉에 섰습니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예프 시장은 24일(현지시간) 영국 방송사 ITV의 뉴스쇼 '굿모닝 브리튼'과의 인터뷰에서 "내겐 다른 선택이 없다. 그렇게 해야 한다. 나는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탈리는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시장직을 수행 중입니다.

반러, 친서방 성향의 비탈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불거졌을 때부터 동생인 블라디미르와 함께 결사항전의 의지를 내비친 바 있습니다.

동생이자 형과 마찬가지로 전직 프로 복싱 챔피언인 블라디미르는 앞장서서 예비군에 가입했는데요.

블라디미르는 2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파괴와 죽음이 우리에게 닥치고 있다"며 "우리는 온 힘을 다해 스스로를 방어하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클리치코 형제는 프로복싱 사상 첫 형제 동시 헤비급 세계 챔피언으로 유명하죠.

복싱의 최고 인기 체급인 헤비급을 10년 넘게 양분하며 2000년대 최강의 복서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영상 보시죠.

<제작 : 진혜숙·김현주>

<영상 : 로이터·클리치코 트위터>

[영상] '헤비급 복싱 영웅' 클리치코 형제 "무기 들고 나라 지킬 것"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