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지주사 본사 포항 이전하겠다"…갈등사태 일단락(종합2보)

송고시간2022-02-25 19:13

beta

포스코가 경북 포항 시민 요구를 수용해 포스코지주사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사회 및 주주 설득이란 조건이 붙기는 했지만 포스코지주사 서울 설립에 따른 포스코와 포항시민 갈등이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지주회사 설립이 의결된 이후 포항 지역사회에서는 포스코가 포항을 떠날 것이란 오해가 지속돼 왔다"며 "포스코는 지역사회와 적극 소통해 왔으나 갈등은 점차 깊어졌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항시와 합의서 작성…이사회 등 거쳐 내년 3월까지 추진

미래기술연구원도 포항에 본원 설치…포항시 등 "결정 환영"

포스코지주사 포항 이전 추진 합의
포스코지주사 포항 이전 추진 합의

(포항=연합뉴스) 25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시와 포스코 관계자가 포스코지주사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뒤 합의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강창호 범시민대책위원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 2022.2.25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가 경북 포항 시민 요구를 수용해 포스코지주사 본사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사회 및 주주 설득이란 조건이 붙기는 했지만 포스코지주사 서울 설립에 따른 포스코와 포항시민 갈등이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는 25일 시청에서 포스코 측과 지주사 본사 소재지의 포항 이전 추진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해종 시의회 의장, 강창호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이 참석했다.

포스코는 이사회 및 주주를 설득하고 의견 수렴을 거쳐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2023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미래기술연구원은 포항에 본원을 두고 수도권에 분원을 두는 등 포항 중심 운영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김정재 국회의원 만난 전중선 포스코 사장
김정재 국회의원 만난 전중선 포스코 사장

(포항=연합뉴스) 25일 경북 포항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김 의원(오른쪽)과 전중선 포스코 사장이 포스코 지주사와 관련해 협의하고 있다. 2022.2.25 [김정재 국회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또 포항시와 지역 상생협력 및 투자사업은 시, 포스코, 포스코홀딩스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서로 협의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가 뿌리인 포항에 지주사를 설립하기로 한 결정을 환영하고 그동안 힘을 모아준 포항시민과 범대위, 이철우 도지사,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대선 후보들을 비롯해 모든 분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포스코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지주회사 설립이 의결된 이후 포항 지역사회에서는 포스코가 포항을 떠날 것이란 오해가 지속돼 왔다"며 "포스코는 지역사회와 적극 소통해 왔으나 갈등은 점차 깊어졌다"고 밝혔다.

해상 시위 나선 포항 정치권
해상 시위 나선 포항 정치권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국민의힘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을 비롯해 포항 정치인들이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립 및 미래기술연구원 수도권 설립에 반대하는 해상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2.2.24 sds123@yna.co.kr

이어 "포스코와 포항시는 상황이 극단으로 치닫는 것을 막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고자 전격 합의했다"며 "포스코는 앞으로도 포항시와 지속 협의해 지역사회와의 미래 발전을 위해 적극 상생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포항 북구)은 25일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오늘 포항 사무실에서 만난 전중선 사장이 '갈등 해결을 위해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을 긍정적으로 추진하고 향후 이사회와 주주를 설득하고 의견을 수렴해 정관 변경을 통해 주소 변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