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2명 '횡령 방조' 혐의 입건

송고시간2022-02-25 15:51

beta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팀장 이모(45)씨의 범행을 알고도 묵인하는 등 방조한 혐의로 재무팀 직원 2명이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재무팀 직원 2명을 횡령 방조 혐의로 입건해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이씨와 공동으로 죄를 범한 정범은 아니지만, 이씨의 횡령이 문제가 될 것을 알고도 묵인하는 등 방조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임플란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팀장 이모(45)씨의 범행을 알고도 묵인하는 등 방조한 혐의로 재무팀 직원 2명이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재무팀 직원 2명을 횡령 방조 혐의로 입건해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이씨와 공동으로 죄를 범한 정범은 아니지만, 이씨의 횡령이 문제가 될 것을 알고도 묵인하는 등 방조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씨는 회삿돈 2천215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지난달 구속기소됐다.

이씨는 검찰에 송치되기 전 경찰 조사에서 "개인적으로 금품을 취득하기 위해 단독으로 저지른 범행"이라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첫 재판은 다음 달 열린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