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지주사 포항에 둬 책임경영 의지 보여야"

송고시간2022-02-25 11:23

"국가균형발전 역행하는 포스코"
"국가균형발전 역행하는 포스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 복수노조 중 하나인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25일 "책임은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지고 경영·투자는 서울에서 하는 포스코홀딩스 설립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포스코지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포스코 전체 경영 결정권을 포스코홀딩스가 쥐고 있어 포스코 본사 포항의 위상은 하락하고 포스코 광양·포항제철소 직원 위상도 크게 하락할 것이 뻔하다"며 "선배 노동자들이 피와 땀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철강 신화가 무너져 내리는 역사 현장에 노동자와 시민은 큰 배신감과 실망으로 가득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코가 포항에 공장을 두고 본사만 서울로 가져가는 결정은 최정우 일당이 포스코를 소유하려는 의혹이 든다"며 "중대재해처벌법을 피하기 위한 최정우 회장 꼼수가 포스코 지주사 전환으로 이어졌다는 의심도 지우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주사 본사를 서울에 두는 것은 이사회를 통한 셀프 연임으로 장기집권하기 위한 꼼수로 보인다"며 "만약 포스코 경영진 말대로 지속적인 미래성장을 위한 것이라면 포스코홀딩스 본사를 포항에 둬 지역 상생과 책임경영 의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