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사태로 피란 아동 4만여명 발생…보호책 시급"

송고시간2022-02-25 10:45

beta

세이브더칠드런은 25일 성명을 내고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발생한 사태로 아동 4만여 명을 포함해 10만여 명의 피란민이 발생했다"며 "분쟁이 촉발된 2014년 이후 발생한 피란민은 이제까지 85만4천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에 따르면 이 분쟁으로 인해 지난 8년간 민간인 사상자 수가 아동 150여 명을 포함해 1만 명을 넘는 것으로 파악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대규모 피란이 이어지면서 수많은 아동이 굶주림과 추위, 질병 등 심각한 위험에 노출됐다"며 "폭력 사태를 경험했거나 목격한 아동은 심각한 정서적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이브더칠드런 "우크라이나 아동 보호 위해 국제 사회가 나서야"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국제 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수많은 아동이 다치거나 사망할 위험에 처했다며 국제 사회가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엄마, 어디 가는 거야"…'전운 고조' 도네츠크 떠난 어린이
"엄마, 어디 가는 거야"…'전운 고조' 도네츠크 떠난 어린이

(니즈니노브고로드 AP=연합뉴스) 남자아이를 안은 한 여성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북서부의 니즈니노브고로드 기차역을 빠져나가고 있다. 우크라이나 내 친러 지역인 도네츠크에서 온 이 여성은 니즈니노브고로드에 마련된 임시거처에서 피란 생활을 할 예정이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내 분리주의 지역에 러시아군 진입을 명령했다. 2022.2.22 alo95@yna.co.kr

세이브더칠드런은 25일 성명을 내고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발생한 사태로 아동 4만여 명을 포함해 10만여 명의 피란민이 발생했다"며 "분쟁이 촉발된 2014년 이후 발생한 피란민은 이제까지 85만4천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에 따르면 이 분쟁으로 인해 지난 8년간 민간인 사상자 수가 아동 150여 명을 포함해 1만 명을 넘는 것으로 파악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대규모 피란이 이어지면서 수많은 아동이 굶주림과 추위, 질병 등 심각한 위험에 노출됐다"며 "폭력 사태를 경험했거나 목격한 아동은 심각한 정서적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부모와 떨어질 위험이 커진 아동들을 보호할 시스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우크라이나 아동의 생명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국제 사회가 평화로운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2014년부터 세이브더칠드런은 우크라이나 아동과 가족을 위해 식료품과 임대료, 의약품 등을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이들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