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어업생산량 382만t, 2.9%↑…생산금액 첫 9조원 넘어

송고시간2022-02-25 12:00

beta

지난해 전복 등의 양식 작황이 호조를 보이면서 어업생산량이 전년보다 늘었다.

생산금액도 역대 처음으로 9조원을 넘어섰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21년 어업생산동향조사 결과(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어업인이 포획·채취·양식으로 생산한 수산물은 382만t으로 전년보다 2.9%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복양식장(전남 완도군 청산도 앞바다)
전복양식장(전남 완도군 청산도 앞바다)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전복 등의 양식 작황이 호조를 보이면서 어업생산량이 전년보다 늘었다. 생산금액도 역대 처음으로 9조원을 넘어섰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21년 어업생산동향조사 결과(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어업인이 포획·채취·양식으로 생산한 수산물은 382만t으로 전년보다 2.9% 증가했다.

일반해면(연·근해)어업 생산량은 전년보다 0.8% 증가한 94만1천t을 기록했다.

수온 상승으로 자원량이 늘고, 대형선망 어업의 조업일수가 늘어 고등어류, 꽃게, 살오징어 등의 어획량이 늘어서다. 멸치, 갈치, 참조기 등의 생산량은 감소했다.

천해양식어업 생산량은 전년보다 3.9% 늘어난 239만7천t으로 집계됐다. 작황 호조, 입식량 증가 등 영향으로 숭어류, 흰다리새우, 전복류 등의 생산량이 늘어서다. 출하 가능 물량 부족, 작황 부진 등으로 넙치류, 조피볼락, 우렁쉥이 등의 생산량은 줄었다.

원양어업 생산량은 오징어류, 명태, 황다랑어의 어획량이 늘면서 전년보다 0.5% 증가한 43만9천t으로 나타났다.

내수면어업 생산량은 4만3천t으로 전년보다 25.6% 증가했다. 생산량이 가장 많은 뱀장어의 입식량 증가와 붕어류, 우렁이류의 양식 활동이 늘어난 영향이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생산량이 늘면서 작년 어업생산금액도 9조2천692억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했다. 9조원을 넘어선 것은 1970년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천해양식어업은 숭어류, 흰다리새우, 전복류 등 생산량 증가 영향으로 전년 대비 13.7% 늘어난 3조2천905억원으로 집계됐다.

원양어업의 경우 단가가 높은 이빨고기류(메로) 등의 어획량 증가로 전년보다 16.9% 증가한 1조3천109억원으로 나타났다.

내수면어업은 뱀장어 등의 생산량 증가로 전년보다 17.0% 늘어난 5천204억원으로 파악됐다.

반면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4조1천474억원으로 전년보다 5.1% 줄었다. 소비 부진에 따른 가격 하락과 어획 비중은 높으나 단가가 낮은 고등어, 전갱이류 등의 생산량이 늘어난 탓이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