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폴란드·체코·스웨덴 "월드컵 PO 러시아 개최 반대"

송고시간2022-02-25 08:35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 플레이오프(PO)에서 러시아와 대결하게 된 폴란드, 스웨덴, 체코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규탄하며 경기 장소 변경을 요구했다.

폴란드·스웨덴·체코축구협회는 24일(이하 현지시간) 공동 성명을 내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하게 규탄한 뒤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가 러시아에서 개최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플레이오프는 한 장의 티켓을 두고 4개 팀씩 나눠 준결승과 결승으로 경쟁하는 방식인데 러시아-폴란드, 스웨덴-체코가 준결승을 치러 승자끼리 결승에서 맞붙도록 대진이 짜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쟁을 멈추라'
'전쟁을 멈추라'

나폴리와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25일(한국시간)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 앞서 '전쟁을 멈추라'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 플레이오프(PO)에서 러시아와 대결하게 된 폴란드, 스웨덴, 체코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규탄하며 경기 장소 변경을 요구했다.

폴란드·스웨덴·체코축구협회는 24일(이하 현지시간) 공동 성명을 내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하게 규탄한 뒤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가 러시아에서 개최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는 각 조 1위를 차지한 10개 팀이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갔고, 조 2위 10개 팀과 그 외 국가 중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성적이 좋은 2개 팀 등 총 12개 팀이 PO를 치러 남은 3장의 주인을 가린다.

플레이오프는 한 장의 티켓을 두고 4개 팀씩 나눠 준결승과 결승으로 경쟁하는 방식인데 러시아-폴란드, 스웨덴-체코가 준결승을 치러 승자끼리 결승에서 맞붙도록 대진이 짜였다.

먼저 러시아-폴란드가 3월 24일 러시아에서 맞붙고, 러시아가 승리할 시에는 스웨덴-체코전 승자와 3월 29일 러시아에서 결승을 치르게 돼 있다.

이에 3개국 협회는 성명에서 국제축구연맹(FIFA)과 UEFA의 즉각적인 대응을 촉구하면서 대체 경기장을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FIFA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이번 일을 긴급상황으로 보고 들여다볼 것"이라면서 "경기가 아직 한 달이나 남았다. 그전까지 모든 상황이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