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美대사관 전원 철수…"24일부터 영사업무 중단"

송고시간2022-02-24 21:53

대사관 이전 리비우서 근무 직원들 폴란드 체류 중

러시아 침공 개시 후 검은 연기 치솟는 우크라 군공항
러시아 침공 개시 후 검은 연기 치솟는 우크라 군공항

(하르키우 AFP=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작전을 개시한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인 하리코프 인근 추기예프 군 공항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2.24 [재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가운데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이 업무를 전면 중단했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은 이날 "국무부는 지난 12일 키예프 대사관에 이어 24일 리비우에서 영사 업무도 중단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자 우크라이나 내 미국인들에게 즉각적인 철수를 권고하면서 지난 14일 대사관을 수도 키예프에서 서부 리비우로 이전했다.

이후 현지 주재 미 외교관들은 낮에는 리비우에서 근무를 하고, 밤에는 인근 폴란드로 넘어가 밤을 보냈다고 CNN은 전했다.

미 당국자는 하지만 이날 새벽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되자 대사관 직원들은 우크라이나로 넘어가지 않았고, 조만간 그렇게 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24일부터 우크라이나에 미 외교관이 한 명도 없다는 의미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는 키예프와 키예프 인근 보리스필 국제공항을 포함해 크라마토르스크, 오데사, 하리코프, 베르스크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폭발음이 들렸으며, 리비우에서도 폭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