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 후보 4인, 정치 분야 TV토론…李·尹 '安心 쟁탈전' 주목

송고시간2022-02-25 05:00

beta

여야 대선 후보 4인은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맞붙는다.

이·윤 후보가 서로 안 후보의 손을 잡고자 다투는 '안심(安心) 쟁탈전' 양상이 이번 TV 토론회에서 나타날 가능성도 거론된다.

대선이 12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양강 후보 간 초박빙 판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안 후보의 결심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다당제 연합정치 보장' 등 정치개혁안으로 러브콜 전망

尹, 야권 후보 단일화 무산 위기 속 安과 관계 설정 주목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여야 대선 후보 4인은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맞붙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정의당 심상정·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후 8시부터 2시간 동안 상암 SBS 프리즘타워 공개홀에서 열리는 토론회에 참석한다.

이번 토론의 주제는 '권력 구조 개편'과 '남북 관계와 외교 안보 정책' 등 정치 분야다.

마침 민주당 이재명 후보 측이 전날 선거제 개혁 및 개헌 등 내용이 담긴 정치개혁안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이날 TV 토론회는 더욱 눈길을 끈다.

'실질적인 다당제 연합정치 보장' 등을 골자로 하는 이 후보 측의 이번 정치개혁안은 사실상 안 후보에게 보내는 공개 구애라는 평가가 나온다.

정치 개혁을 고리로 안 후보를 포함한 '제3지대' 후보들과 연대를 구성하고 윤 후보를 고립·포위하겠다는 막판 선거 전략이라는 관측이다.

이에 이날 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정치개혁안을 들고 안 후보는 물론 심 후보에게도 공감대 형성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야권 후보 단일화가 무산될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윤 후보가 안 후보에 대해 어떤 스탠스를 취할지도 이번 TV 토론회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이에 이·윤 후보가 서로 안 후보의 손을 잡고자 다투는 '안심(安心) 쟁탈전' 양상이 이번 TV 토론회에서 나타날 가능성도 거론된다.

대선이 12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양강 후보 간 초박빙 판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안 후보의 결심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이번 TV토론회에서는 또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국제 정세 급변에 대한 외교적 대응 방안과 남북 관계 해법 등에 대해서도 각 후보간 격론이 벌어질 전망이다.

앞서 21일 선관위 주관 법정 대선 후보 간 TV토론회가 경제 분야를 주제로 처음 열렸고, 내달 2일 사회 분야를 놓고 마지막으로 개최된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