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 밑 깊은 땅속 어떤 모습일까'…울릉분지 과학시추 확정

송고시간2022-02-24 14:18

beta

동해 울릉분지의 해저지질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국제 공동 연구가 2024년 시작될 전망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동해 울릉분지 해저 사면에 대한 국제공동 해양시추 프로그램(IODP) 제안서가 IODP 사무국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울릉분지 IODP 과학시추에 참여하는 전 세계 연구자들은 모든 연구보고서에 '울릉분지'라는 지명을 공식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질자원연, 국제공동 해양시추 프로그램 최종 승인받아

2024년 이후 울릉분지 IODP 과학시추 예정 해역
2024년 이후 울릉분지 IODP 과학시추 예정 해역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동해 울릉분지의 해저지질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국제 공동 연구가 2024년 시작될 전망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동해 울릉분지 해저 사면에 대한 국제공동 해양시추 프로그램(IODP) 제안서가 IODP 사무국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IODP는 지구 내부를 탐사하기 위해 세계 26개국이 공동으로 수행 중인 대규모 해양시추 프로그램이다.

지질연은 1997년 가입해 동해 울릉분지 해저 사면에 대한 지구물리탐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추 일정은 대서양 시추를 마치는 2024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지질자원연은 울릉분지 해저 지질의 특성을 확인하고, 기후변화·가스하이드레이트에 따른 해저 사태 원인 규명 등 자연재해 이슈 해결을 위한 연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2024년 운항 예정인 최첨단 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를 활용해 심해 부존자원 탐사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울릉분지 IODP 과학시추에 참여하는 전 세계 연구자들은 모든 연구보고서에 '울릉분지'라는 지명을 공식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과학자들에게 '쓰시마분지'로 불리는 울릉분지의 국제적·공식적 지명 확립은 물론 '일본해'(Japan sea)가 아닌 '동해'(East Sea)로 표기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평구 원장은 "이번 승인으로 우리나라는 약 500억원의 시추 비용 절감 효과를 볼 것"이라며 "동해 해저 자원 개발은 물론 동아시아 기후변화·자연재해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연구를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