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씨젠, '30분만에 코로나 현장 검사' PCR 진단시약 개발

송고시간2022-02-24 10:06

beta

씨젠[096530]은 30분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아낼 수 있는 현장검사용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제품명 Allplex SARS-CoV-2 fast MDx Assay)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씨젠은 이달 18일 이 제품에 대해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으며, 수출용 의료기기 등록 등 절차를 밟아 출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부터의 일상 회복에 따른 현장 검사가 본격화될 경우 가장 적합한 대안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씨젠 기업로고
씨젠 기업로고

[씨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씨젠[096530]은 30분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아낼 수 있는 현장검사용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제품명 Allplex SARS-CoV-2 fast MDx Assay)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씨젠은 이달 18일 이 제품에 대해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으며, 수출용 의료기기 등록 등 절차를 밟아 출시할 계획이다.

씨젠에 따르면 신제품은 동시에 대량의 검사를 수행하는 경우에도 최대 1시간 안에 결과를 낸다.

또 자동화 검사 장비인 '에이오스'(AIOS·All in One System)를 적용해 전문가의 손길을 거치지 않고도 핵산 추출, 유전자 증폭, 결과 분석 등 전 단계를 '원스톱'으로 처리한다.

씨젠은 이 제품이 회사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중 검사 시간이 가장 짧아 검사 용량을 최대 5배까지 늘릴 수 있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로부터의 일상 회복에 따른 현장 검사가 본격화될 경우 가장 적합한 대안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장 검사는 대형병원 등 전문검사기관이 아니라 공항, 학교, 사업장, 대규모 행사시설 등 상시 검사가 필요한 곳에서 이뤄진다. 전문가의 도움을 최소화하고 대량의 검사를 신속하게 수행하는 것이 관건이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