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돼 재택치료하던 생후 4개월 남아 또 숨져(종합)

송고시간2022-02-24 10:3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 치료를 받던 생후 4개월 된 남아가 22일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8일에는 생후 7개월 된 확진자가 병원 이송 중 사망하는 등 코로나19 영아 환자가 잇달아 숨지면서 재택 치료자 관리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 52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생후 4개월 된 A군의 부모로부터 "코로나19에 걸린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속히 병원 이송됐으나 소생 못 해…18일에는 7개월 영아 사망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 치료를 받던 생후 4개월 된 남아가 22일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본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지난 18일에는 생후 7개월 된 확진자가 병원 이송 중 사망하는 등 코로나19 영아 환자가 잇달아 숨지면서 재택 치료자 관리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 52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생후 4개월 된 A군의 부모로부터 "코로나19에 걸린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A군은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른 가족 구성원들도 확진돼 재택 치료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구급대는 신고 접수 7분 만인 오후 1시 59분 현장에 도착했다.

이어 A군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아주대병원으로의 이송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즉시 병원으로 출발했다.

병원 측은 오후 2시 40분 심정지 상태로 온 A군을 소생시키려 여러 조처를 했지만, A군은 끝내 숨을 거뒀다.

보건당국은 A군의 사망 원인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수원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영아 환자 사망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8일 수원시 장안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생후 7개월 B군이 병원 이송 중 숨졌다.

당시 구급대는 병원 10여 군데에 전화 문의를 했지만,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난 탓에 수원권 병원에는 병상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구급대는 이에 B군을 약 17㎞ 떨어진 안산의 병원으로 이송했고, 이 과정에서 B군은 심정지를 일으켜 병원에 도착한 뒤 DOA(도착 즉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다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 강동구에서는 80대 노인이 도로변에서 의식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22일에는 시각장애 3급인 50대가 거리에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두 사람 모두 사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앞서 15일에는 인천시 동구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인 70대가 재택 치료 중 찜질방에 갔다가 쓰러져 다음날 숨졌고, 19일에는 서울시 관악구에서 가족과 떨어져 재택치료를 받던 50대 확진자가 집에서 사망했다.

소방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관련 구조·구급 신고가 증가하고 있다"며 "병원 이송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관련 기관과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