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코비치, 하차노프 꺾고 두바이 테니스 챔피언십 8강 진출

송고시간2022-02-24 07:20

beta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79만4천840달러)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카렌 하차노프(26위·러시아)를 2-0(6-3 7-6<7-2>)으로 물리쳤다.

올해 첫 공식 대회에 나선 조코비치는 이틀 전 로렌초 무세티(58위·이탈리아)를 2-0(6-3 6-3)으로 꺾어 시즌 첫 승리를 따냈고, 이날 2연승으로 순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바크 조코비치
노바크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79만4천840달러)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카렌 하차노프(26위·러시아)를 2-0(6-3 7-6<7-2>)으로 물리쳤다.

올해 첫 공식 대회에 나선 조코비치는 이틀 전 로렌초 무세티(58위·이탈리아)를 2-0(6-3 6-3)으로 꺾어 시즌 첫 승리를 따냈고, 이날 2연승으로 순항했다.

조코비치는 1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호주오픈에 출전하려고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호주 정부와 법정 공방을 벌인 끝에 호주에서 사실상 추방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조코비치는 앞으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대회에는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코비치는 3회전에서 이리 베셀리(123위·체코)를 상대한다.

2020년 2월부터 2년째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조코비치는 이번 주 결과에 따라 1위에서 밀려날 수도 있다.

현재 2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진행 중인 ATP 투어 텔셀 멕시코오픈(총상금 167만8천65달러)에서 우승하면 조코비치의 두바이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메드베데프가 1위가 된다.

메드베데프는 4강에서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을 만날 가능성이 큰데, 일단 메드베데프가 4강에 오르면 조코비치가 결승에 진출해야 1위를 지킬 수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