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일촉즉발] EU, 대러 제재 공식 채택…러 의원·관리·기업인 등 겨냥

송고시간2022-02-24 02:02

beta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정부를 대표하는 기구인 EU 이사회는 23일(현지시간) 전날 발표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공식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하고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군대를 보내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러시아의 이 같은 결정은 "불법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그들은 국제법과 우크라이나의 영토보전, 주권은 물론 러시아가 한 국제적 약속을 위반하고 위기를 더 확대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돈바스 분리주의 세력 지역 대상 무역 제한…러 정부 겨냥 금융 제재도

유럽연합(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연합(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정부를 대표하는 기구인 EU 이사회는 23일(현지시간) 전날 발표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공식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하고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군대를 보내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러시아의 이 같은 결정은 "불법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그들은 국제법과 우크라이나의 영토보전, 주권은 물론 러시아가 한 국제적 약속을 위반하고 위기를 더 확대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번 제재에는 이 두 지역의 독립 승인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러시아 하원 의원 351명 전원이 포함된다. 이는 우크라이나 영토 보전 위반에 대한 EU의 기존 제재 대상을 추가한 것이다.

EU는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의 이번 결정에 관여한 러시아 정부 인사들과 DPR, LPR 지역에서 러시아의 작전을 재정적, 물리적으로 지원한 은행, 기업인과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 군장교 등 27명의 인사와 단체에도 제재가 적용된다.

AP 통신은 제재 명단에는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등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들이 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행위가 금지되며 자산 동결, EU 입국 금지 등도 부과된다.

또 DPR, LPR 지역과 EU 간 경제 관계에 대해서도 제한 조치가 부과된다.

이 두 지역산 제품에 대한 수입 금지, 특정 경제 부문과 관련한 무역, 투자 제한, 관광 서비스 제공 금지, 특정 제품과 기술 수출 금지가 도입된다.

EU는 또 금융 제재로 러시아 정부와 러시아 중앙은행에 대한 자금 조달을 금지하기로 했다.

EU는 이는 러시아 정부가 EU 자본, 금융 시장, 서비스에 접근하는 능력을 억제해 러시아의 공격적 정책에 자금을 대는 것을 제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EU는 필요할 경우 광범위한 정치, 경제적 추가 제재를 신속하게 채택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제재는 이날 관보에 실리는 대로 발효된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