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승 확정 막았다…도로공사 박정아 "안방 못 내주죠"

송고시간2022-02-23 21:54

beta

프로배구 여자부 2위 한국도로공사가 16연승과 함께 정규리그 29경기 만에 1위를 확정하려던 현대건설의 발목을 낚아챘다.

도로공사는 2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제압했다.

승점 79로 올 시즌 정규리그 1위가 거의 확정적인 현대건설이지만, 적어도 자신의 안방에서 축포를 쏘아 올리는 모습은 절대로 허용하지 않겠다는 도로공사 선수단의 각오가 만들어낸 결과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승리 후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승리 후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김천=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23일 오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한국도로공사의 경기에서 도로공사가 안방에서 3-0 승리하면서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우승 확정을 저지했다.
사진은 경기 종료 후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모습. 2022.2.23 psjpsj@yna.co.kr

(김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안방에서 상대 팀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하는 모습을 볼 수는 없죠"

프로배구 여자부 2위 한국도로공사가 16연승과 함께 정규리그 29경기 만에 1위를 확정하려던 현대건설의 발목을 낚아챘다.

도로공사는 2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제압했다.

승점 79로 올 시즌 정규리그 1위가 거의 확정적인 현대건설이지만, 적어도 자신의 안방에서 축포를 쏘아 올리는 모습은 절대로 허용하지 않겠다는 도로공사 선수단의 각오가 만들어낸 결과였다.

경기 후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선수들도 상대 팀이 홈에서 정규리그 1위 축포를 터뜨리면 기분이 나쁠 것"이라며 "오늘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이 자존심을 지킨 것 같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1위 확정을 무산시킨 도로공사 선수들도 김 감독만큼 기뻐했다.

이날 경기에서 19득점을 내며 팀 승리를 이끈 박정아는 "경기 전에 우리 홈에서 현대건설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하게 하지 말자고 선수들끼리 얘기를 나눴다"면서 "선수들의 다짐대로 경기에 이겨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세터 이고은도 "언니들과 절대 지지 말자고 얘기했는데 이겨서 너무 좋다"며 경기 결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도로공사 박정아(왼쪽)와 이고은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도로공사 박정아(왼쪽)와 이고은

[촬영=임순현]

도로공사는 이날 경기 승리로 현대건설과 우승 경쟁을 이어갔지만 남은 7경기에서 역전 1위를 이뤄낼 가능성은 희박하다.

현대건설이 남은 경기에서 모두 패하는 것을 전제로 도로공사가 승점 17 이상을 따내야 역전 1위가 될 수 있다.

도로공사 선수들과 감독도 이를 잘 알기 때문에 이날 3-0 셧아웃 승에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

남은 정규리그 7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2위를 확정한 뒤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현대건설과 진정한 승부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김종민 감독은 "저희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서 챔피언결정전에 가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선수 부상 관리에 첫 번째로 신경을 쓸 계획"이라며 "우리 팀이 블로킹이나 어려운 공을 공격 처리하는 모습 등에서 부족한데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아도 "현대건설이 이틀 연속 경기를 하면서 준비할 시간도 없었고 이동 거리도 있어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우리 팀은 하루라도 쉬었기 때문에 좋은 경기력을 보인 것이지 현대건설의 경기력이 떨어졌던 것은 아니다. 저희가 더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