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일촉즉발] 교황 "모든 당사자, 하느님 앞에 자성해야"

송고시간2022-02-23 20:28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모든 당사자가 하느님 앞에서 자성하고 전쟁의 위협을 삼갈 것을 촉구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교황은 수요 일반 알현에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 고조에 대해 "국제법을 존중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로 고통스럽고 불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대규모 군 병력을 보내고 동부 지역의 분리·독립을 승인한 점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사람의 평화가 다시 한번 기득 세력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법 존중 강조…"모든 이의 평화가 기득세력에 다시 위협받아"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모든 당사자가 하느님 앞에서 자성하고 전쟁의 위협을 삼갈 것을 촉구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교황은 수요 일반 알현에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 고조에 대해 "국제법을 존중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로 고통스럽고 불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대규모 군 병력을 보내고 동부 지역의 분리·독립을 승인한 점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사람의 평화가 다시 한번 기득 세력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교황은 '재의 수요일'인 다음 달 2일 신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이 금식하고 기도할 것을 당부했다.

재의 수요일은 기독교에서 부활절 전 40일간 예수의 수난을 묵상하고 참회하는 기간인 사순절의 첫날로, 신자들에게는 금식의 날이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