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과로' 쓰러진 용인시 보건소 직원 나흘 만에 의식회복

송고시간2022-02-23 14:04

beta

코로나19 응급환자 관리 업무를 담당하다가 과로로 쓰러졌던 용인시 보건소 소속 30대 여성 공무원이 나흘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23일 용인시에 따르면 과로로 쓰러진 기흥구보건소 공무원 A(30)씨는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의식을 되찾아 이날 오후 중 일반 병실로 옮겨질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동료 공무원들의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히 A씨는 부모와 영상 통화로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돼 오후 5시께 일반 병실로 옮겨진다"며 "병원 측은 A씨 부모가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는 대로 면회할 수 있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코로나19 응급환자 관리 업무를 담당하다가 과로로 쓰러졌던 용인시 보건소 소속 30대 여성 공무원이 나흘 만에 의식을 회복했다.

확진 17만1452명, 하루새 7만여명 폭증
확진 17만1452명, 하루새 7만여명 폭증

(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3일 오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7만 1천452명으로 집계됐다. 2022.2.23 handbrother@yna.co.kr

23일 용인시에 따르면 과로로 쓰러진 기흥구보건소 공무원 A(30)씨는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의식을 되찾아 이날 오후 중 일반 병실로 옮겨질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동료 공무원들의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히 A씨는 부모와 영상 통화로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돼 오후 5시께 일반 병실로 옮겨진다"며 "병원 측은 A씨 부모가 코로나19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는 대로 면회할 수 있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근무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용인 세브란스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해 5월 간호직으로 공직에 입문한 A씨는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해오다가 지난달부터는 응급환자 관리 TF에서 근무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환자 관리 TF는 재택치료자 가운데 상태가 악화한 환자에 대해 정부에 병상 배정을 요청하고 환자를 이송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A씨를 비롯한 해당 팀 직원들은 최근 재택치료자 급증에 따라 수시로 걸려오는 민원 전화에 응대하느라 격무에 시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전날 브리핑에서 최근 확진자 폭증으로 A씨와 같이 보건소 직원들이 지쳐가는 상황을 인식하고 행정안전부와 협조해 인력이 부족한 보건소에 인력을 추가 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