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개 단체 분열됐던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드디어 뭉쳤다

송고시간2022-02-23 11:32

beta

미주 한인사회를 대표하지만, 3개 단체로 분열됐었던 '미주한인회총연합회'(미주총연)가 하나로 통합됐다.

김병직 씨와 국승구 씨가 각각 대표성을 주장했던 미주총연과 서정일 씨 주도로 분리 독립했던 '미주한인회장총연합회'는 19일(현지시간) 오후 콜로라도주 덴버 래디슨 호텔에서 총회를 열어 하나로 통합했다.

23일 미주한인회총연합회에 따르면 통합한 미주총연의 29대 회장은 김병직·국승구 씨가 공동으로 맡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덴버서 총회 열어 공동회장 김병직·국승구, 이사장 서정일 인준

"미주총연의 위상 회복하고, 열린 마음으로 기대 부응하겠다"

제29대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제29대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김병직(왼쪽)·국승구 공동회장.[출처:월드코리안신문]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주 한인사회를 대표하지만, 3개 단체로 분열됐었던 '미주한인회총연합회'(미주총연)가 하나로 통합됐다.

45년 역사의 미주총연은 미국 내 150여 개 지역별 한인회와 한인들의 연대를 도모하고, 고국과 관계를 돈독히 해 정체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미국 주류사회 참여를 돕는 여러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주도권 다툼과 함께 10년 넘게 2개 이상의 단체로 분열돼 있었고, 3년 전 다시 1개 단체가 떨어져 나가 여러 소송 등이 벌어지며 갈등이 고조됐었다.

다만 최근 들어 분열을 타개하자는 목소리와 함께 여러 차례 통합 논의가 이뤄졌다.

김병직 씨와 국승구 씨가 각각 대표성을 주장했던 미주총연과 서정일 씨 주도로 분리 독립했던 '미주한인회장총연합회'는 19일(현지시간) 오후 콜로라도주 덴버 래디슨 호텔에서 총회를 열어 하나로 통합했다.

23일 미주한인회총연합회에 따르면 통합한 미주총연의 29대 회장은 김병직·국승구 씨가 공동으로 맡기로 했다. 이사장은 서정일 씨가 인준됐다.

김 회장은 오레곤 한인회장 출신으로, 미주상공인총연합회장과 미주총연 수석부회장을 지냈다.

국 회장은 콜로라도 스프링스한인회장, 미주총연 신문편집위원장, 민주평통자문회의 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미주총연은 그동안 진행됐던 여러 소송은 취하하기로 했다. 올해 사업 계획과 회칙 개정 등 후속 조치는 5월쯤 라스베이거스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정할 계획이다.

미주총연은 분열돼 있던 시기에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하는 세계한인회장대회 등 정부 행사에 초청받지 못했다.

국승구 회장은 통합 총회에서 "미주총연의 위상을 회복하고, 열린 마음으로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며 '미주총연은 하나다'라는 구호를 외쳤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