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합계출산율 0.81명, OECD 꼴찌…적게, 늦게 낳는다(종합)

송고시간2022-02-23 19:31

beta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유일하게 1명을 밑돌던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지난해에는 0.81명으로 더 떨어졌다.

통계청은 23일 이런 내용의 '2021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81명으로 전년(0.84명)보다 0.03명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출생아 수 26만명대, 20년만에 반토막…혼인 감소 등 영향

평균 출산연령 33.4세…여아 100명당 남아 105.2명 태어나

작년 합계출산율 0.81명, OECD 꼴찌…적게, 늦게 낳는다
작년 합계출산율 0.81명, OECD 꼴찌…적게, 늦게 낳는다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곽민서 김다혜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유일하게 1명을 밑돌던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지난해에는 0.81명으로 더 떨어졌다.

출생아 수는 26만명대로 더 내려갔고, 아기 엄마의 평균 출산연령은 33.4세로 더 늦어졌다.

통계청은 23일 이런 내용의 '2021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픽] 합계출산율·출생아 수 추이(종합)
[그래픽] 합계출산율·출생아 수 추이(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 작년 합계출산율 0.81명, 부동의 OECD 꼴찌…올해 0.7명대 전망

지난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81명으로 전년(0.84명)보다 0.03명 감소했다.

2019년 0.92명에서 2020년 0.84명으로 0.08명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감소 폭은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세계적으로 손꼽히게 낮은 수준이다.

2019년 기준 OECD 38개 회원국의 평균 합계출산율은 1.61명이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OECD 평균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다.

한국은 38개 회원국 중 유일하게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도는 나라이자 '부동의 꼴찌'다. 2019년 기준으로도 한국 합계출산율은 0.92명으로 유일한 0명대를 기록했는데, 2021년에는 여기서 합계출산율이 더 내려갔다.

한국 합계출산율은 1984년 1.74명으로 처음 1명대로 내려간 뒤 2000년대 들어 1.1∼1.3명대로 떨어졌다. 그 후 2018년 0.98명으로 1명 아래를 기록한 뒤 2019년 0.92명, 2020년 0.84명, 2021년 0.81명으로 계속 내리막을 타고 있다.

올해 합계출산율은 0.7명대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에는 0.6명대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 통계청은 장래인구추계 중 저위 시나리오에서 합계출산율을 올해 0.73명, 내년 0.68명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을 시도별로 보면 세종(1.28명), 전남(1.02명), 강원(0.98명) 순으로 높았고 서울(0.63명), 부산(0.73명) 순으로 낮았다.

OECD 합계출산율
OECD 합계출산율

[통계청 제공]

◇ 출생아 수 20년 만에 반토막…"30대 여성인구 줄고 결혼도 줄어"

지난해 출생아 수는 26만500명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0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년(27만2천300명)보다도 4.3%(1만1천800명)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30년 전인 1991년 70만9천명의 3분의 1 수준, 20년 전인 2001년 56만명의 절반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해에는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내내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보다 감소했고 특히 12월(-13.0%)의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출생아 수가 많은 달은 1월(2만4천900명)과 3월(2만3천900명)이었으며 적은 달은 12월(1만7천100명)과 11월(1만9천800명)이었다.

조출생률(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은 5.1명으로 전년보다 0.2명 감소했으며, 이 역시 1970년 이후 최저 기록이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주 출산연령인 30대 여성 인구와 혼인건수가 감소한 것이 누적돼 출생아 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12월 누적 혼인 건수는 19만2천50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8%(2만1천건) 감소했다.

노 과장은 "출생아 수가 70만명으로 회복됐던 1991∼1995년생이 주 출산연령 인구로 새로 진입하면 향후 출생아 수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전반적인 혼인·출산 감소로 전체 출생아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령별 출산율
연령별 출산율

[통계청 제공]

◇ 평균 출산연령 33.4세로 상승…출생성비 105.2명

모(母)의 평균 출산연령은 33.4세로 전년보다 0.2세 상승했다. 2019년 기준 OECD 평균은 28.3세다.

출생순위별 엄마의 평균 출산연령을 보면 첫째 애는 32.6세, 둘째 애는 34.1세, 셋째 애는 35.4세였다.

엄마 연령별 출생아 수는 40세 이상을 제외하고는 모두 감소했다.

엄마 연령별 출산율(해당 연령 여성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은 30대 초반(30∼34세)이 76.0명으로 가장 높고 30대 후반(35∼39세) 43.5명, 20대 후반(25∼29세) 27.5명, 40대 초반(40∼44세) 7.6명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20대 후반과 30대 초반은 출산율이 각각 3.1명, 2.9명 감소했다. 반면 30대 후반과 40대 초반은 각각 1.2명, 0.5명 증가했다.

출생아 중 첫째 애 비중은 56.8%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늘었고 셋째 애 이상의 비중은 8.2%로 0.1%포인트 줄었다. 둘째 애 비중은 35.1%로 전년과 비슷했다.

출생성비(여아 100명당 남아 수)는 105.2명으로 전년보다 0.4명 늘었다. 출생성비 정상범위는 103∼107명이다.

첫째 애 출생성비는 105.3명으로 전년보다 0.5명 증가했으나 둘째 애(104.6명)와 셋째 애 이상(106.5명)은 각각 0.1명씩 감소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