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여 왕릉원서 돌 얹은 토기 2점 발견…"장례문화 연구 단서"

송고시간2022-02-23 09:51

beta

백제 사비도읍기(538∼660) 왕릉급 무덤이 모여 있는 충남 부여 왕릉원의 한 고분 입구에서 편평한 깬 돌을 뚜껑처럼 얹은 토기 2점이 나왔다.

이 같은 토기 매납 형태는 백제 고분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로, 백제 장례문화와 제의 과정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중요한 단서로 평가된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부여 왕릉원 4호분 '서상총'(西上塚) 발굴조사를 통해 묘도(墓道·무덤 입구에서 시신을 두는 방에 이르는 길) 바닥 양쪽에서 돌을 위쪽에 덮고 똑바로 세운 토기를 각각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호분 '서상총' 발굴조사…"토기 내부 유기물 분석 진행"

부여 왕릉원 4호분에서 나온 토기와 돌
부여 왕릉원 4호분에서 나온 토기와 돌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백제 사비도읍기(538∼660) 왕릉급 무덤이 모여 있는 충남 부여 왕릉원의 한 고분 입구에서 편평한 깬 돌을 뚜껑처럼 얹은 토기 2점이 나왔다.

이 같은 토기 매납 형태는 백제 고분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로, 백제 장례문화와 제의 과정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중요한 단서로 평가된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부여 왕릉원 4호분 '서상총'(西上塚) 발굴조사를 통해 묘도(墓道·무덤 입구에서 시신을 두는 방에 이르는 길) 바닥 양쪽에서 돌을 위쪽에 덮고 똑바로 세운 토기를 각각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두 토기는 높이가 49㎝ 안팎으로 거의 비슷하고, 형태도 유사해 의도적으로 같이 만든 물품으로 추정된다. 뚜껑 돌은 토기 안에 담긴 내용물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일부러 얹은 것으로 보인다.

토기 내부에는 흙이 절반 정도 채워져 있었다. 조사단은 토기를 묻은 뒤 흙이 자연스럽게 흘러 들어간 것으로 판단했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토기는 꽤 잘 만든 유물"이라며 "뚜껑으로 얹은 돌은 아주 정교하게 가공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부여 왕릉원 4호분 묘도
부여 왕릉원 4호분 묘도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소는 토기들이 건물을 지을 때 나쁜 기운을 막는 이른바 '진단구'(鎭壇具)일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연구소 관계자는 "토기를 무덤 축조 전에 묻었는지, 관이 들어가는 과정에 넣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묘도를 조성한 뒤 다시 묘도 바닥을 파고 토기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도 무덤에 토기를 이처럼 묻은 예는 거의 없다고 알려졌다"며 "국립문화재연구원 보존과학연구실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토기 내부 유기물 분석에서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헌과 고고학 자료가 부족한 백제 장례문화의 일면을 보여주는 유물"이라고 강조했다.

조사단은 일제강점기에 조사됐지만, 도면도 남아 있지 않은 서상총의 정확한 규모와 구조를 파악했다. 서상총이 전형적인 사비도읍기 횡혈식 석실분(橫穴式石室墳·굴식돌방무덤)이고, 봉분이 비교적 잘 남아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묘도 토기 2점 외에 특별히 눈에 띄는 유물은 나오지 않았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다음 달부터 부여 왕릉원 3호분인 '서하총'(西下塚)을 조사할 예정이다. 부여 왕릉원에는 일제강점기에 확인된 고분 6기와 50여년 전 보수 과정에서 나타난 고분 1기가 정비돼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부여 왕릉원 3호분과 4호분은 아직 무덤 주인이 누구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며 "4호분 남쪽 가까이에 있는 3호분은 현재 정비된 봉분 규모와 위치가 백제시대와 차이가 있는데, 발굴조사를 통해 고분 입지와 무덤 조성 순서 등을 알아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부여 왕릉원 4호분에서 나온 토기와 돌
부여 왕릉원 4호분에서 나온 토기와 돌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