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도 위기서 여성 구한 美한인 3명, '용감한 시민' 됐다

송고시간2022-02-23 09:15

beta

칼을 소지한 강도에 맞서 여성을 구하고 강도를 체포하는 것까지 도운 재미동포 3명이 '용감한 시민'으로 선정됐다.

이들은 22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부에나파크시 시의회 정기회의에서 '용감한 시민상' 표창장을 받았다.

부에나파크 시 홈페이지(www.buenapark.com)와 미주한국일보 등에 따르면 이들 '한인 3총사'는 지난 2일 부에나파크의 한 주유소에서 여성의 차 열쇠를 빼앗아 차량을 강탈하려던 무장 강도를 발견하고 즉시 제압해 위기에서 벗어나게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차장서 차량 강탈하려던 강도 막고, 체포까지 도와

부에나파크 시, 한재호·박세준·최태영 씨에 표창장 수여

무장 강도에 맞선 '한인 3총사'
무장 강도에 맞선 '한인 3총사'

왼쪽부터 한재호, 박세준, 최태영 씨.[출처:미주한국일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칼을 소지한 강도에 맞서 여성을 구하고 강도를 체포하는 것까지 도운 재미동포 3명이 '용감한 시민'으로 선정됐다.

주인공은 캘리포니아주 세리토스 지역의 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한재호(45)·박세준(29)·최태영(25) 씨다.

이들은 22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부에나파크시 시의회 정기회의에서 '용감한 시민상' 표창장을 받았다. 표창장은 한인인 써니 박 시장이 직접 수여했다.

부에나파크 시 홈페이지(www.buenapark.com)와 미주한국일보 등에 따르면 이들 '한인 3총사'는 지난 2일 부에나파크의 한 주유소에서 여성의 차 열쇠를 빼앗아 차량을 강탈하려던 무장 강도를 발견하고 즉시 제압해 위기에서 벗어나게 했다.

이어 또 다른 범죄를 막기 위해 경찰에 신고한 뒤 강도를 끝까지 추격해 체포하는 데 도움을 줬다. 추격 과정에서 강도는 이들을 향해 칼을 휘두르며 위협하기도 했다.

이들은 선행을 베푼 뒤 사라졌지만, 당시 도움을 받았던 여성의 남편이 '캘리포니아 한인그룹' 페이스북에 같은 날 '용감한 한인 남성 3명을 찾는다'는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남편의 게시물에는 "아내가 주유하던 중 칼을 든 남성이 다가와 차 열쇠를 내놓으라고 협박했다"는 등 당시 정황을 설명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위험한 상황을 목격했던 팔로워가 이 글을 본 뒤 "인근 당구장 근처에 있던 한국 남성 3명이 바로 달려와 강도를 제압하고 여인을 위험으로부터 구해줬다"고 댓글을 달았고, 한인 커뮤니티에 이 선행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주인공들을 찾을 수 있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부에나파크 시는 이들을 '용감한 시민'으로 선정하고 표창장을 전달했다.

박 시장은 "강도가 칼을 가졌는데도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위험을 감수한 3명의 의인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재호 씨는 "내 가족이나 이웃이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강도를 제압하고 체포하는 데 도움을 줬다"며 "동료 직원들이 함께했기에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