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거부 조코비치 '이탈리아오픈' 참가 허용 놓고 '시끌'

송고시간2022-02-23 02:56

beta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지 않은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이탈리아 오픈' 참가 허용 여부를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는 5월 2∼15일(이하 현지시간) 로마에서 열리는 남녀 프로테니스 대회 '2022 인테르나치오날리 BNL 디탈리아'(이탈리아 오픈)에 조건부로 조코비치의 참가를 허용할 수 있다는 발렌티나 베찰리 체육부 장관의 발언에서 발단됐다.

베찰리 장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일간 '리베로'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대회는 야외에서 진행되기에 더 엄격한 방역 패스(슈퍼 그린 패스)가 필요치 않다"며 "조코비치가 이탈리아에서 뛰길 원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체육장관 "조건부 가능" 발언에 보건부 반발…체육계도 반대

호주오픈 출전 좌절돼 귀국한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 좌절돼 귀국한 조코비치

(베오그라드 AP=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가 호주오픈 출전이 좌절된 뒤인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 공항으로 귀국하는 모습.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인 그는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을 이유로 입국 비자를 취소하면서 호주오픈 출전이 무산됐다. 조코비치는 이에 불복해 호주 정부를 상대로 두 차례 법정 공방을 벌였지만, 뜻을 이루지 못한 채 결국 추방됐다. 2022.1.18 knhknh@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지 않은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이탈리아 오픈' 참가 허용 여부를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오는 5월 2∼15일(이하 현지시간) 로마에서 열리는 남녀 프로테니스 대회 '2022 인테르나치오날리 BNL 디탈리아'(이탈리아 오픈)에 조건부로 조코비치의 참가를 허용할 수 있다는 발렌티나 베찰리 체육부 장관의 발언에서 발단됐다. 베찰리 장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일간 '리베로'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대회는 야외에서 진행되기에 더 엄격한 방역 패스(슈퍼 그린 패스)가 필요치 않다"며 "조코비치가 이탈리아에서 뛰길 원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조코비치가 이탈리아에 머무는 동안 호텔이나 음식점을 이용할 수는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조코비치도 다른 내·외국인과 마찬가지로 슈퍼 그린 패스가 없으면 다중이용시설 출입이 불가능하다는 취지다. 슈퍼 그린 패스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바이러스 감염 후 회복해 일정 기간 이내에 있는 사람에게만 발급된다.

하지만 베찰리 장관의 이 발언은 정부 내에서 작지 않은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주무 부처인 보건부에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안드레아 코스타 보건 차관은 "방역 규정이 존재하는 한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국민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줘선 안 된다고 베찰리 장관을 비판했다.

이탈리아 스포츠계를 대표하는 조반니 말라고 국가올림픽위원회(CONI) 위원장 역시 조코비치의 대회 참가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말라고 위원장은 23일 공영방송 라이(RAI)와의 인터뷰에서 "캠핑용 자동차에서 샤워하고 임시 시설에서 먹고 자고 한다고 해도 그것은 완전히 잘못된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베찰리 장관 발언 이후 그린 패스가 없어 운동을 하지 못하는 아이의 부모들로부터 "왜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되느냐"는 취지의 항의 이메일을 매일 수십 통씩 받는다고도 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진 조코비치는 지난달 백신 미접종을 이유로 호주오픈 참가를 거부당했다. 5월 프랑스오픈, 6월 윔블던대회 참가 역시 불투명하다.

그는 최근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대회는 출전하지 않겠다면서 "내 몸과 관련한 결정은 그 어느 대회의 타이틀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해 주목을 받았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