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노무현 대통령 계셨다면 대장동 부정부패 좌시 않았을 것"(종합)

송고시간2022-02-22 19:31

"김대중 대통령 계셨다면 복합쇼핑몰 먼저 추진했을 것"

전북 유세…"저는 정당 선입관 없다, 민주당과도 합리적 협치"

윤석열 군산 유세
윤석열 군산 유세

(군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에서 유세하고 있다. 2022.2.22 [공동취재] uwg806@yna.co.kr

(서울·군산·익산=연합뉴스) 이유미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2일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현재 대통령이었거나 정치인으로 활동하는 중이었다면 대기업이 호남에 들어가겠다고 하는 걸 막았겠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전북 군산공설시장 유세에서 광주 복합쇼핑몰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을 겨냥하며 "어려운 경제 여건 때문에 민주당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는 독점정치의 폐해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면 온다는 기업, 주민이 원하는 기업을 왜 막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보령 유세
윤석열 보령 유세

(보령=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충남 보령시 보령문화의전당 앞에서 유세하고 있다. 2022.2.22 [공동취재] uwg806@yna.co.kr

앞서 윤 후보는 호남 지역 유세에서 민주당의 '호남홀대론'을 꺼내 들며 민주당이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에 반대해왔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지금 이 민주당이 김대중의 민주당인가. 노무현의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인가"라며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을 갖춰야 한다고 하셨다"고 언급했다.

또 "새만금을 국제투자진흥지역으로 지정하겠다"며 "제가 대통령으로 임기 시작하면 임기 내 새만금 개발이 완료되도록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어진 익산 유세에서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원칙 없는 승리보다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한다고 했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계셨다면 저렇게 도시개발사업에 3억5천만원 들고 가서 1조원의 시민 재산을 약탈하는 부정부패를 결코 좌시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군산 유세
윤석열 군산 유세

(군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전북 군산시 군산공설시장에서 유세하고 있다. 2022.2.22 [공동취재] uwg806@yna.co.kr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거론하며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정조준한 것이다.

또 "김대중 대통령이 계셨더라면 광주·순천·나주·여수·무안·전주·완주·익산에 우리 주민들이 원하고 기업이 들어오겠다고 하는 복합쇼핑몰 유치를 아마 먼지 추진하셨을 것이다. 반대하지 않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지역주의의 볼모도 아니고, 어떤 계층과 계파에 부채도 없는 사람"이라며 "저는 영호남 지역감정 내지 선입관이 전혀 없는 사람이고 호남 친구, 영남 친구 다 많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저는 정당에도 선입관이 없다"며 "제가 정부를 맡게 되면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합리적으로 협치해 국민 통합을 이루고, 모든 계층과 지역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정치하겠다"고 다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