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이브, 가요계 최초 연매출 1조 돌파…"BTS 올해도 해외공연"(종합2보)

송고시간2022-02-22 17:34

beta

하이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파에도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한 간판스타들의 활약에 힘입어 가요 기획사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하이브는 연결 기준 작년 연매출이 1조2천577억원으로 전년 대비 58.0%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하이브가 연매출 1조원을 넘긴 것은 처음이며, 가요 기획사를 통틀어서도 최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TS, LA 콘서트로 400억원 매출…올해 NFT·게임 등 새 먹거리 발굴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하이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한파에도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한 간판스타들의 활약에 힘입어 가요 기획사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하이브는 연결 기준 작년 연매출이 1조2천577억원으로 전년 대비 58.0%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천903억원으로 30.8%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410억원으로 62% 늘었다.

하이브가 연매출 1조원을 넘긴 것은 처음이며, 가요 기획사를 통틀어서도 최초다.

앨범 매출은 3천785억원으로 전년보다 18.0% 증가했다.

지난해 하이브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0주 1위를 차지한 '버터'(Butter) 등으로 740만 장을 팔아치운 것을 비롯해 세븐틴 370만 장, 투모로우바이투게더 180만 장, 엔하이픈 220만 장 등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밖에 하이브가 지난해 인수한 이타카 홀딩스 소속 아리아나 그란데는 240만 장, 저스틴 비버는 235만 장을 팔았다.

하이브는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작년 한해 52주 가운데 하이브 소속 아티스트가 절반에 가까운 22주간 1위를 차지했다"고 소개했다.

작년 공연 매출은 497억원으로 전년 대비 980.5%, 약 10배나 폭증했다. 그중 대부분인 453억원이 4분기에 나왔다.

이를 두고 지난해 11∼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콘서트가 21만 명 이상(공연장 현장 관객 기준)을 동원하는 등 큰 성공을 거둔 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이브는 "LA 콘서트로 오프라인 콘서트 매출만 400억원을 올렸다"며 "유튜브 시어터와 온라인 스트리밍 포함 시 (하이브 기준)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또 광고·출연료·매니지먼트 매출은 1천7억원으로 115.3%, 콘텐츠 매출은 콘서트 온라인 스트리밍 수요에 힘입어 3천659억원으로 176.6%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73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6.8% 늘었다. 이 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4천598억원과 538억원이었다.

하이브 로고
하이브 로고

[하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4분기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714억원을 3.6% 상회했다.

한편 하이브는 올해 중순께 NFT(대체불가토큰) 거래소와 상품을 공개하고, 6월께 신작 게임을 선보이는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네이버 브이 라이브(V-Live)와 통합해 '위버스 2.0'을 선보인다.

작년 4분기 기준 위버스의 팔로워 수는 3천700만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05.6% 증가했다. 팬이 올린 누적 게시물 수 역시 2억3천200만개로 139.2% 늘었다.

이 밖에도 다음 달로 예정된 방탄소년단 서울 콘서트 외에도 방탄소년단의 추가 해외 콘서트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엔하이픈 등의 첫 오프라인 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이사는 "하이브 아티스트들은 작년 국내외에서 역사에 기록될 많은 기록을 세웠다"며 "방탄소년단은 3월 (서울 콘서트) 이후 추가 해외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