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영화 관객점유율 11년 만에 외화에 뒤져…수익률 역대 최저

송고시간2022-02-22 10:54

beta

국내 영화계가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이 이어지면서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영화산업 시장 규모가 2년 연속 감소한 가운데 상업영화 수익률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영화산업 시장 규모는 1조239억원으로 2년째 감소세를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장 규모 2년째 감소…제작비 30억 넘는 상업영화 수익률 -47%

영화 수출감소도 본격화…지난해 1인당 영화관람 1.17회 그쳐

지난해 최고 흥행작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지난해 최고 흥행작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국내 영화계가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이 이어지면서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영화산업 시장 규모가 2년 연속 감소한 가운데 상업영화 수익률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관객 점유율에서 외국 영화에 비해 10년 동안 줄곧 우위를 점해온 한국 영화는 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진 것은 물론 30%까지 곤두박질쳤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영화산업 시장 규모는 1조239억원으로 2년째 감소세를 보였다. 2조5천93억원 규모였던 2019년과 비교하면 40.8% 수준으로 축소됐다.

지난해 전체 극장 매출액은 3천845억원으로 전년보다 14.5% 증가했고, 관객 수는 6천53만명으로 1.7% 늘었다.

매출이 2020년보다는 늘었지만 팬데믹 이전인 2019년의 30.5%에 그쳤다.

그동안 한국 영화는 관객 점율에서 2011년 이후 10년 연속 외국 영화를 앞섰지만 작년에는 30.1%로, 11년 만에 점유율이 50% 아래로 급감했다. 반면 미국 영화의 관객 점유율은 61.0%에 달했다.

[그래픽] 국내 영화산업 현황
[그래픽] 국내 영화산업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전체 극장 매출에서도 한국 영화 비중은 29.7%에 그친 데 비해 외국영화 비중은 70.3%까지 증가했다.

한국 영화 기대작들은 개봉을 연기한 데 반해, 팬데믹 첫해 개봉을 연기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잇달아 선보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은 관객 556만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이터널스'(305만명), '블랙 위도우'(296만명),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229만명) 등도 흥행에 성공했다.

한국 영화 중에는 '모가디슈'(361만명)만이 박스오피스 상위 5위에 포함됐다.

지난해 독립예술영화 최고 흥행작 '미나리'
지난해 독립예술영화 최고 흥행작 '미나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인구 1인당 연평균 영화 관람 횟수도 1.17회로, 전년(1.15회)보다는 약간 늘었지만 2019년 4.37회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영화 제작비 간이조사 결과, 지난해 개봉한 순제작비 30억원 이상의 상업영화는 17편으로, 전년(29편)보다 58.6% 줄었다.

또 이들 영화의 수익률은 -47.3%로 추정돼 2001년 수익성 조사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치였던 2008년(-43.5%)보다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손익분기점을 넘긴 영화도 3편뿐이었다.

코로나19에 따른 한국영화 수출 감소도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화 완성작 수출과 서비스 수출 금액을 합친 수출 총액은 전년보다 41.8% 줄어든 4천863만 달러로 집계됐다. 완성작 수출액(4천303만 달러)은 전년보다 20.5% 줄었고, 기술서비스 수출액(560만 달러)은 81% 급감했다.

독립예술영화 최고 흥행작은 윤여정의 아카데미 조연상 수상과 함께 113만 관객을 기록한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다. 독립예술영화가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2019년 개봉한 '항거:유관순 이야기'(116만명) 이후 2년 만이다.

극장 외 시장 매출 규모는 3천838억원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했다.

TV VOD 시장의 매출액은 전년보다 26.4% 감소한 2천479억원이었고, 전체 극장 외 시장 매출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4.6%로 전년보다 10.0%포인트 감소했다.

OTT 서비스(영화 부문)와 웹하드 매출을 합한 인터넷 VOD 시장 매출액은 1천67억원으로 35.4% 증가하며 유일한 상승세를 보였다. 전체 극장 외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도 17.5%에서 27.8%로 증가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