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오픈 출전 불발된 조코비치, 두바이 대회서 올해 첫 승리

송고시간2022-02-22 07:09

beta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2022시즌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올해 첫 승을 거뒀다.

조코비치는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79만4천840 달러) 대회 첫날 단식 1회전에서 로렌초 무세티(58위·이탈리아)를 2-0(6-3 6-3)으로 물리쳤다.

조코비치는 올해 1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로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바이 대회에 출전한 조코비치
두바이 대회에 출전한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2022시즌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올해 첫 승을 거뒀다.

조코비치는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79만4천840 달러) 대회 첫날 단식 1회전에서 로렌초 무세티(58위·이탈리아)를 2-0(6-3 6-3)으로 물리쳤다.

조코비치는 올해 1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문제로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호주에 입국하려면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조코비치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고 1월 5일 호주에 입국했다.

이 접종 면제 허가는 대회가 열리는 호주 멜버른 주 정부와 대회 조직위원회로부터 받았으나 호주 연방 정부에서 이를 승인하지 않으면서 일이 복잡해졌다.

결국 조코비치는 호주에 도착한 이후 격리 시설에 머물다가 두 차례나 호주 정부와 법정 공방을 벌인 끝에 호주 입국 11일만인 1월 16일에 호주를 떠나야 했다. 호주오픈은 1월 17일에 개막했다.

경기 후 무세티와 악수하는 조코비치(오른쪽)
경기 후 무세티와 악수하는 조코비치(오른쪽)

[AFP=연합뉴스]

이후 세르비아에 머물던 조코비치는 이번 두바이 대회로 2022시즌 처음 공식 경기에 나섰고, 첫 경기에 승리하며 16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이날 최고 시속 208㎞에 이르는 서브로 서브 에이스 5개를 뽑아냈고, 상대에게 브레이크 포인트 기회를 7차례 내줬으나 서브 게임을 뺏기지는 않았다.

1시간 15분 만에 올해 첫 승을 확정한 조코비치는 2회전에서 카렌 하차노프(26위·러시아)-앨릭스 디미노어(32위·호주) 경기 승자를 상대한다.

조코비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거의 석 달간 경기를 뛰지 않다가 치른 경기였기 때문에 내용은 비교적 만족한다"며 "실수도 가끔 나왔지만 오랜만에 공식 경기였기 때문에 있을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는 "올해 프랑스오픈, 윔블던 등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의무화될 경우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두바이 대회에 출전한 권순우(60위·당진시청)는 22일 1회전에서 일리야 이바시카(45위·벨라루스)를 상대한다.

권순우와 이바시카의 상대 전적은 2승 2패다. 권순우가 이기면 안드레이 루블료프(7위·러시아)-대니얼 에번스(28위·영국) 경기 승자와 8강 진출을 다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