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준 이사, 3월 0.5%P 금리인상 여지 남겨…"다음 회의서 결정"

송고시간2022-02-22 04:50

beta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가 다음달 0.5%포인트 금리인상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에서 열린 미국은행협회 컨퍼런스에서 "3월에 열리는 우리의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한다"며 "기대만큼 경제가 발전한다면 향후 몇 달간 추가 금리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보먼 이사의 언급은 지난 18일 연준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처음부터 '빅스텝'을 밟아야 할 강력한 근거는 아직 없다"며 내달 0.5%포인트 금리인상 주장에 선을 그은 지 사흘 만에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셸 보먼 연준 이사
미셸 보먼 연준 이사

[연준 홈페이지 캡처]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가 다음달 0.5%포인트 금리인상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에서 열린 미국은행협회 컨퍼런스에서 "3월에 열리는 우리의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한다"며 "기대만큼 경제가 발전한다면 향후 몇 달간 추가 금리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의응답 시간에 '0.5%포인트의 인상과 0.25%포인트의 인상 중 어느 것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보먼 이사는 "그것은 우리가 몇 주 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다룰 문제"라고 답했다.

보먼 이사는 "3월 회의에서 적절한 금리인상 규모를 판단하기 위해 데이터를 면밀히 관찰할 것"이라면서 "지금부터 그때까지 상황이 개선되는지 아니면 악화하는지 파악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시점에서 언급하기는 너무 이르다"며 아직 3월 금리인상 폭을 결정하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이러한 보먼 이사의 언급은 지난 18일 연준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처음부터 '빅스텝'을 밟아야 할 강력한 근거는 아직 없다"며 내달 0.5%포인트 금리인상 주장에 선을 그은 지 사흘 만에 나왔다.

앞서 '매파'(통화긴축 선호) 인사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연은 총재가 6월까지 총 1%포인트 금리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힌 후 한때 시장에서는 3월 0.5%포인트 인상을 점치는 투자자들이 많았다.

이런 가운데 보먼 이사의 언급은 경제 상황에 따라 0.5%포인트 인상 여지가 있다는 뜻이어서 시장의 불확실성이 다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FOMC에서 투표권을 영구 행사하는 보먼 이사는 "내 의도는 물가상승률을 낮춰 목표치인 2%로 되돌리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한다는 것"이라며 1월 FOMC 이후 나온 경제지표들이 "금리 정상화와 연준 대차대조표의 상당한 축소를 진행해야 할 시급성을 더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40년 만에 최대폭 상승한 소비자물가지수(CPI)가 2월에도 예상보다 큰 폭으로 급등하고 고용시장 개선이 확인될 경우 3월 '빅스텝' 주장이 다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