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코로나19 확진자 14명 추가…대표팀도 노심초사

송고시간2022-02-21 18:06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덮친 프로농구에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1일 "오늘 오후 5시 기준으로 선수 12명과 코치 2명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프로농구에서 뛰는 국가대표 선수 중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자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7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확진자 7명과 부상자를 뺀 16명으로 대표팀 명단을 급히 변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BL 엠블럼
KBL 엠블럼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덮친 프로농구에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1일 "오늘 오후 5시 기준으로 선수 12명과 코치 2명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구단별 확진자 수는 밝히지 않았다.

이로써 프로농구 10개 구단에서 현재까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91명(선수 73명·코치진 18명)으로 늘었다.

지난달부터 선수단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서도 리그를 진행하던 KBL은 최근 확진자가 급속히 늘자 애초 국가대표 소집에 따라 18일부터 예정됐던 휴식기를 16일부터로 앞당겼다.

리그 재개 예정일은 3월 2일이다.

KBL은 22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7기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연기된 시즌 정규경기 일정 및 대책 등을 논의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24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2023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에 참가할 국가대표팀도 타격이 크다.

대표팀은 예비 엔트리 10명을 포함해 처음엔 총 24명을 선발했다.

하지만 프로농구에서 뛰는 국가대표 선수 중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자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7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확진자 7명과 부상자를 뺀 16명으로 대표팀 명단을 급히 변경했다.

여기에 18일 소집 이후 확진자 두 명이 추가됐고, 지난 주말을 거치면서 한 명이 더 양성 판정을 받아 선수는 13명만 남은 상황이다.

22일 출국에 앞서 대표팀 선수들과 조상현 감독 등 코치진은 21일 오전 PCR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협회에 따르면 이번 대회 출전팀은 FIBA 규정상 최소 엔트리 10명은 채워야 해 대표팀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