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이나 "미·러 정상회담한다면 환영…러 철군 기대"

송고시간2022-02-21 17:54

beta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 완화를 위한 미국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 타진 움직임과 관련해 우크라이나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우리는 이 계획을 환영한다"며 "외교적 해법을 목표로 한 모든 노력이 시도해볼 가치가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쿨레바 장관은 "두 대통령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력을 철수하는 것에 대해 합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토 가입 의사 재확인…러 요구 일축

EU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는 쿨레바 우크라 외교장관
EU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는 쿨레바 우크라 외교장관

(브뤼셀 AP=연합뉴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이 21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외교장관들이 모이는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해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2022.2.21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 완화를 위한 미국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 타진 움직임과 관련해 우크라이나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우리는 이 계획을 환영한다"며 "외교적 해법을 목표로 한 모든 노력이 시도해볼 가치가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쿨레바 장관은 "두 대통령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병력을 철수하는 것에 대해 합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 대통령궁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미·러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고, 양자 모두 이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의사를 재확인했다. 나토 가입을 포기하라는 러시아의 요구를 일축한 셈이다.

쿨레바 장관은 전날 방송된 미국 CBS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는 나토 회원국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쿨레바 장관은 "우리가 세계에 보내는 유일한 신호는 우크라이나가 성공한다면, 그리고 러시아가 물러선다면, 전체 민주주의 세계가 훨씬 더 안전해질 것이라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대규모 병력을 파견하고,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포기를 법적 문서로 약속하고 나토의 동진을 중단하라고 서방을 압박하고 있다.

쿨레바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요구를 들어주기 위해 나토에 가입하려는 야망을 접을 의사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나토 가입을 포기하라고 압력을 넣은 사실이 없다면서도, "몇몇 유럽 회원국이 포기를 압박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러시아에도 큰 피해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적으로 (서방의) 제재로 러시아도 즉각 제동이 걸릴 것이고, 군사적으로 우리는 포기할 나라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이것은 우리 영토이고, 우리는 이를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noma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MG2tFrpoQ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