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4년말∼2025년초까지 비트코인 강세장 오지 않을 것"

송고시간2022-02-21 15:54

beta

비트코인의 과거 가격 사이클이 반복된다고 보면 오는 2024년 말이나 2025년 초까지는 강세장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 후오비의 공동창업자인 두쥔이 20일(현지시간) 전망했다.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두쥔은 이날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강세장이 대략 4년 주기를 보이는 비트코인의 '반감기'(Halving)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보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반감기 다음 해에 비트코인 가격이 강세를 보인 경우가 많았다면서 다음 반감기는 2024년이며 그때 이후에나 다시 비트코인 강세장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비트코인의 과거 가격 사이클이 반복된다고 보면 오는 2024년 말이나 2025년 초까지는 강세장이 오지 않을 것이라고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 후오비의 공동창업자인 두쥔이 20일(현지시간) 전망했다.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두쥔은 이날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강세장이 대략 4년 주기를 보이는 비트코인의 '반감기'(Halving)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보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반감기 다음 해에 비트코인 가격이 강세를 보인 경우가 많았다면서 다음 반감기는 2024년이며 그때 이후에나 다시 비트코인 강세장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전쟁 같은 지정학적 요소와 코로나19 등과 같이 시장에 영향을 주는 요소가 매우 많기 때문에 정확히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만, 대략 4년인 비트코인의 반감기 주기가 이어진다고 보면 지금은 하락장의 초입에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비트코인의 반감기는 일정량이 유통되면 채굴 보상을 절반만 주도록 설계된 데 따라 약 4년마다 채굴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반감기 때는 공급이 수요보다 적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로 이어진 경우가 많았다.

가장 최근의 반감기는 2020년 5월에 나타났으며,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한때 6만8천달러(약 8천109만원)를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2016년에도 반감기가 있었으며 그다음 해 비트코인 강세장이 나타났었다.

비트코인 가격은 그러나 반감기 다음 해에 강세를 보이고 이후 하락하는 양상을 보여왔다고 CNBC는 설명했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시간으로 21일 오후 3시12분 현재 3만9천235.1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최고가를 기록한 지난해 11월 이후 하락세로 돌아서 지금까지 40% 가까이 빠진 상태이다.

비트코인 모형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비트코인 모형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