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검찰총장 재가' 브리핑한 고민정 "그날 통째로 지우고 싶다"

송고시간2022-02-21 15:07

beta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관련 브리핑 영상이 '고민정의 윤석열 지지 선언'이라는 제목으로 퍼지고 있다면서 곤혹스러운 입장 표명과 함께 법적 조치를 경고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배신의 아이콘 윤석열'이란 제목의 글에서 "마치 '국회의원 고민정'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을 지지하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해당 영상을 만든 사람은 물론 퍼다 나르는 사람들 모두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은 "할 수만 있다면 (브리핑을 했던) 2019년 7월16일을 통째로 지워버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시 靑브리핑 영상 '尹지지' 제목으로 퍼지자 "법적조치 할것"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관련 브리핑 영상이 '고민정의 윤석열 지지 선언'이라는 제목으로 퍼지고 있다면서 곤혹스러운 입장 표명과 함께 법적 조치를 경고했다.

인사말 하는 고민정
인사말 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배신의 아이콘 윤석열'이란 제목의 글에서 "마치 '국회의원 고민정'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을 지지하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해당 영상을 만든 사람은 물론 퍼다 나르는 사람들 모두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2019년 7월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 브리핑, 그땐 부정부패를 척결해온 사람으로 검찰개혁을 완수해줄 사람이라 믿었다"며 "하지만 그 믿음은 거짓과 위선으로 범벅이 된 채 배신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할 수만 있다면 (브리핑을 했던) 2019년 7월16일을 통째로 지워버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당시 브리핑에서 "윤 (검찰총장)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했고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였다"며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의 뿌리를 뽑고 시대의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원고 보는 윤석열 대선후보
원고 보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0일 방송광고 촬영을 위해 서울 중구 한 방송사에서 촬영을 위한 원고를 보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공개 일정을 잡지 않고 방송 광고 촬영과 토론 준비에 들어갔다. 2022.2.20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고 의원은 이날 "'부정부패 척결'을 해온 줄 알았지만 그는 '부정부패의 몸통'이었다"며 "그는 자신을 믿어줬던 문재인 정부에게 거짓을 말함은 물론 현 정부를 적폐로 규정해 수사하겠다며 등에 칼을 꽂는 배신행위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고 의원은 "나 또한 그의 거짓에 속았고 그의 배신행위에 치가 떨린다"며 "'거짓과 위선' '배신의 아이콘' 그 이상 무어라 설명할 수 있을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의 브리핑이 언젠가는 사람들 손에서 농락당할 거라 예상하고 있었다"며 "두들겨댈수록 나는 그리고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다. 강철처럼"이라고 글을 마쳤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