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월 외화예금 931.7억달러…41억달러 줄어

송고시간2022-02-21 12:00

beta

기업의 해외투자 자금이 빠져나가고 달러 가치 상승에 개인도 달러를 팔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40억달러 이상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31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보다 41억달러 줄어 2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 기업 해외투자 자금 인출…달러값 오르자 개인은 '팔자'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기업의 해외투자 자금이 빠져나가고 달러 가치 상승에 개인도 달러를 팔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40억달러 이상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31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보다 41억달러 줄어 2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추이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는 한 달 새 기업예금(756억4천만달러)이 28억6천만달러, 개인예금(175억3천만달러)이 12억4천만달러 각각 줄었다.

통화 종류를 보면 미국 달러화 예금(789억2천만달러)과 유로화 예금(50억달러)이 40억4천만달러, 2억달러씩 감소했다.

하지만 엔화 예금(53억1천만달러)은 6천만달러, 위안화 예금(20억4천만달러)도 1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해외투자 자금과 수입 결제 대금이 인출된데다 원/달러 환율 상승(달러가치 상승)에 따라 개인의 현물환 매도가 확대된 영향으로 달러 예금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1월 일평균 원/달러 환율은 1천195.3원으로 작년 12월(1천183.8원)보다 11.5원 높아졌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