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부, '매몰사고' 삼표산업 특별감독…"안전체계 전면 보완"

송고시간2022-02-21 11:03

beta

고용노동부는 채석장 붕괴사고로 3명이 숨진 삼표산업의 전국 사업장에 대해 특별감독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노동부는 "삼표산업에서는 지난해 두 건의 사망 사고에 이어 올해 다시 대형 인명사고가 발생했다"며 "전반적인 안전관리 부실로 추가적인 사고 발생 가능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판단한다"고 특별감독의 배경을 설명했다.

권기섭 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삼표산업은 이번 특별감독을 계기로 안전보건 관리 체계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1일 삼표산업 본사 압수수색하는 노동부 관계자들
지난 11일 삼표산업 본사 압수수색하는 노동부 관계자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채석장 붕괴사고로 3명이 숨진 삼표산업의 전국 사업장에 대해 특별감독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감독 대상 삼표산업 사업장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채석장 5곳, 레미콘 2곳, 몰탈 2곳이다.

노동부는 이번 특별감독에서 분야별 사망 사고 핵심 위험요인을 중심으로 삼표산업 측의 안전보건 수칙 준수 여부를 전반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법 위반 현장에 대해서는 사법적인 조치를 하고 각종 행정명령도 시행할 예정이다.

노동부는 "삼표산업에서는 지난해 두 건의 사망 사고에 이어 올해 다시 대형 인명사고가 발생했다"며 "전반적인 안전관리 부실로 추가적인 사고 발생 가능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판단한다"고 특별감독의 배경을 설명했다.

권기섭 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삼표산업은 이번 특별감독을 계기로 안전보건 관리 체계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표산업 양주사업소에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사흘째인 지난달 29일 경기도 양주시 삼표산업 양주사업소에서 석재 발파를 위해 구멍을 뚫던 중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돼 모두 숨졌다.

삼표산업 이종신 대표이사는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이 대표는 이 법으로 입건된 첫 피의자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