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측 정운현 "尹 돕겠다…괴물 대통령보다 식물 선택"(종합)

송고시간2022-02-21 12:30

bet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의 측근 인사인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21일 돌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이제 저는 다른 길을 가려고 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도우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기가 한 말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후보, 보통사람의 도덕성만도 못한 후보, 부끄러움을 모르는 후보가 아무리 좋은 공약을 쏟아낸들 그 약속은 믿을 수 없다. 덜 익은 사과는 익혀서 먹을 수 있지만 썩은 사과는 먹을 수 없다"며 "혹자가 말했듯이 저는 예측 불가능한 '괴물 대통령'보다는 차라리 '식물 대통령'을 선택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치명적 결함에 차악 선택"…李 '썩은 사과' 尹 '덜익은 사과' 비유

민주당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으로 활동

이낙연측 당혹…"간곡히 만류했지만 요지부동, 개인의 일탈" 확대해석 경계

정운현 전 실장과 윤석열 후보
정운현 전 실장과 윤석열 후보

정운현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의 측근 인사인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21일 돌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이제 저는 다른 길을 가려고 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도우려고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실장은 지난해 당내 대선 경선 때 이낙연 캠프의 공보단장으로 활동했으며, 당시 이 전 대표의 경쟁자였던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강도높은 공개 비판을 주도했다.

그는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는 만큼 그의 '윤석열 지지 선언'은 당내 적잖은 파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실장은 "최근 양쪽을 다 잘 아는 지인의 주선으로 윤 후보를 만났고 윤 후보로부터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고서 당혹스러웠지만, 결국은 수락했다"며 "윤 후보를 돕기로 한 것은 바로 차악(次惡)을 선택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덕성과 개혁성을 겸비한 진보 진영의 내로라하는 명망가들이 '전과4범-패륜-대장동-거짓말'로 상징되는, 즉 지도자로서 치명적인 결함을 가진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행태를 저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혹여라도 그분들이 '이재명 지지는 선(善), 윤석열 지지는 악(惡)'이라고 강변한다면 이것이야말로 천박한 진영논리로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한 말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후보, 보통사람의 도덕성만도 못한 후보, 부끄러움을 모르는 후보가 아무리 좋은 공약을 쏟아낸들 그 약속은 믿을 수 없다. 덜 익은 사과는 익혀서 먹을 수 있지만 썩은 사과는 먹을 수 없다"며 "혹자가 말했듯이 저는 예측 불가능한 '괴물 대통령'보다는 차라리 '식물 대통령'을 선택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의 이번 결정에 대해 당혹스러워하실 분이 적지 않을 것이고 더러는 비난도 할 것이다. 그럴 수 있고, 이해한다"며 "다만 분명한 것은 그들이 이재명을 지지할 권리가 있듯이 제게는 윤석열을 지지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

자료사진

정 전 실장의 '돌발' 행동과 관련, 이 위원장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정 전 실장에 대한 실망감을 공개적으로 피력했다.

이 위원장을 가까이서 보좌해왔고, '이낙연은 넥타이를 전날 밤에 고른다'라는 책의 저자이기도 한 양재원 전 총리실 민정민원 비서관은 이날 정 전 실장의 페이스북 글에 "후배들에게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라는 댓글을 달며 불쾌함을 표시했다.

이 위원장 측 이병훈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지난 18일 순천 유세에서 이 위원장이 이재명 후보 지지 발언을 하는데, 이 후보가 온다고 갑자기 음악을 틀어버린 사건이 있었다"며 "실무자의 실수인데 해당 영상이 SNS에 퍼지며 이 위원장 지지자들의 반발이 커졌다. 정 전 실장은 이 사건을 빌미로 결단을 내린 뒤 지난 19일 이 위원장에게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 위원장은 '그러면 되겠느냐'며 아주 간곡히 만류했는데 요지부동이었다"며 "정 전 실장 개인의 일탈"이라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