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의한 대로 다리 자른다"…호주서 엽기 살인사건 발생

송고시간2022-02-21 10:27

beta

호주에서 30대 남성이 60대 남성의 다리를 합의 하에 절단, 숨지게 한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BBC방송·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호주 북동부 퀸스랜드주 북부 이니스페일 지역 공원에서 발생했다.

경찰 조사결과 36세 남성 A씨와 66세 남성 B씨가 이날 오전 4시께 나란히 차를 타고 공원에 와 나무 밑에 앉았고, A씨가 전동 톱으로 추정되는 물체로 B씨의 무릎 밑을 자른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6세 남성이 66세 남성에 범행…절단 합의 이유 전해지지 않아

호주 폴리스 라인
호주 폴리스 라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호주에서 30대 남성이 60대 남성의 다리를 합의 하에 절단, 숨지게 한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BBC방송·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호주 북동부 퀸스랜드주 북부 이니스페일 지역 공원에서 발생했다.

경찰 조사결과 36세 남성 A씨와 66세 남성 B씨가 이날 오전 4시께 나란히 차를 타고 공원에 와 나무 밑에 앉았고, A씨가 전동 톱으로 추정되는 물체로 B씨의 무릎 밑을 자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다리가 잘린 B씨를 차로 옮기고 나서 자리를 떴다. B씨는 오전 4시 30분께 행인에게 발견됐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다.

A씨는 당일 경찰에 소재가 파악됐으며 살인 혐의가 적용됐다.

현지 경찰은 두 사람 사이에 다리를 절단하기로 하는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이 어떤 경위로 이런 합의를 하게 됐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개리 헌터 경위는 호주 언론에 "34년을 경찰에서 일했지만 이런 건 처음 본다"면서 "비극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