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병훈, PGA투어 복귀 청신호…콘페리투어 첫 우승(종합)

송고시간2022-02-21 11:30

beta

안병훈(31)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복귀에 청신호를 켰다.

안병훈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우드 랜치의 레이크우드 내셔널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PGA 2부 콘페리투어 리컴 선코스트 클래식(총상금 75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인 끝에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올해 콘페리투어 대회 세 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의 방향을 쫓는 안병훈.
공의 방향을 쫓는 안병훈.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안병훈(31)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복귀에 청신호를 켰다.

안병훈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우드 랜치의 레이크우드 내셔널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PGA 2부 콘페리투어 리컴 선코스트 클래식(총상금 75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인 끝에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올해 콘페리투어 대회 세 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이다. 더불어 안병훈의 미국 무대 첫 우승이기도 하다.

지난 시즌 성적 부진으로 PGA투어 카드를 잃은 안병훈은 이번 우승으로 PGA투어에 다시 돌아갈 발판을 마련했다.

안병훈은 콘페리투어 포인트 5위로 올라섰다.

콘페리투어에서 포인트 25위 이내에 들면 PGA투어 카드를 준다.

안병훈은 2014년 유럽프로골프 2부투어 롤렉스 트로피에서 우승한 뒤 2015년 유럽투어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2015년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에서 정상에 올랐지만, 정작 미국에서는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었다.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하고도 1타차로 우승한 안병훈은 PGA투어 미디어에 "긴 하루였다. 하루 종일 나 자신을 갈아 넣으며 버텼다. 마지막 홀은 운이 나빴다. 행운과 불운이 겹쳤다"면서 "꼭 해내야 할 과업을 잘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PGA투어에서 3차례 준우승하면서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던 그는 "나흘 동안 완벽한 골프를 칠 필요가 없다는 걸 배웠다"면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김성현(24)은 5언더파 67타를 몰아쳐 공동 2위(16언더파 268타)에 올랐다.

1월 바하마 그레이트 아바코 클래식 3위를 뛰어넘는 시즌 최고 성적을 낸 김성현은 포인트 8위에 올라 PGA투어 진출 전망을 밝혔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