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유권자 73%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적절했다"

송고시간2022-02-20 19:31

beta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 것을 두고 일본 유권자 다수가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19∼2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강제노동한 현장이라며 한국이 등록에 반대하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한 일본 정부의 판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73.0%가 적절했다고 반응했다.

이와 달리 일본 유권자 다수가 사도광산 추천을 지지하고 있어 등재 심사 과정에서 한일 간 역사 인식 대립이 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도통신 여론조사…한일 역사인식 대립 격해질 듯

메이지 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메이지 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 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구불구불하고 좁은 에도시대 갱도와 달리 비교적 넓게 매끈하게 뚫려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 것을 두고 일본 유권자 다수가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19∼2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강제노동한 현장이라며 한국이 등록에 반대하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한 일본 정부의 판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73.0%가 적절했다고 반응했다.

적절하지 않다는 답변은 19.6%에 그쳤다.

사도광산 추천 결정에 앞서 지난달 22∼23일 우익 성향의 산케이(産經)신문이 계열 방송 FNN과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해야 한다는 답변이 53.8%를 기록했고 추천하면 안 된다는 의견은 33.9%였다.

태극기와 일장기
태극기와 일장기

[촬영 이세원]

애초 일본 정부는 한국의 반발을 고려해 사도광산의 추천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등 강경 우파 정치인이 사도광산을 추천해야 한다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내각을 강력 압박했다.

결국 후미오 내각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사도광산 추천서를 제출했다.

상대적으로 비둘기파로 알려진 후미오 총리가 강경 우파 세력의 공세에 밀렸다는 평가와 올해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론을 의식한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면서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기간을 '16세기에서 19세기 중반'으로 설정해 일제 강점기를 제외했다.

한국에서는 일본의 이런 시도가 일제 강점기 가해 역사를 감추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이와 달리 일본 유권자 다수가 사도광산 추천을 지지하고 있어 등재 심사 과정에서 한일 간 역사 인식 대립이 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